기사검색

반일청년학생행동, 친일청산 3대법안 제정촉구 국회 기자회견

친일청산 3대법안, '위안부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역사왜곡금지법안''친일찬양금지법'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08/07 [16:50]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 친일극우단체의 소녀상에 대한 정치적 테러와 물리적 위협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 소녀상을 지키고 보살피고 있는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이하 반일행동)7일 국회 소통관에서 친일청산 3대 법안 제정촉구 반일행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 국회 소통관에서 7일 오전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에서 친일청산 <3대법안>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 윤재식 기자

 

반일행동은 최근 소녀상지킴이들이 친일성향 극우세력들에게 불법촬영, 언어성폭력, 심지어는 차량돌진까지 당하는 상황에도 제대로 된 처벌규정이 없어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현실에 친일반민족행위자를 제대로 처벌을 할 수 있는 친일청산3대법안제정이 시급하다며 이날 기자회견을 가진 이유를 설명했다.

 

희망나비회원 이수민씨는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서 극우 유투버들이 소녀상주변 집단난동과 망언을 일삼았지만 경찰은 집회,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며 오히려 욱일기게시를 저지하려는 학생들을 이격하고 소환조사했다며 이런 상황 속에 친일반민족행위를 막을 수 있는 법이 시급히 제정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 7일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친일청산을 위한 <3대법안>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갖는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에서 대표로 김지선씨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대표로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김지선씨는 친일극우무리들은 소녀상지킴이들을 향한 직접적인 테러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있다며 그 예로 지난달 소녀상과 소녀상지킴이를 향해 차량을 급 돌진 시키는 위험천만한 테러를 감행했던 극우 유투버는 자신을 살인미수로 고소한 소녀상지킴이를 역고소하겠다고 집착적으로 찾아다녀 피해학생이 신변보호를 요청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 “(친일극우단체가) 매일같이 찾아와 소녀상지킴이 여학생들의 특정신체부위를 확대촬영, 생중계송출하며 성추행발언까지 해도 가해자들은 제대로 처벌받지 않고 있다고 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완전한 친일청산은 온 민족이 바라는 시대의 요구이며 이를 위한 법적 장치의 필요성을 절감했다친일청산 ‘3대법안의 제정은 쓰라린 비극의 역사가 되풀이되는 것을 막고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기 위한 기초가 될 것이라며 친일청산 법안 제정의 당위성을 말했다.

 

반일행동에서 제정촉구 운동을 벌이고 있는 친일청산 3대법안<일본군위안부 피해 진상규명>, <역사왜곡금지법안>, 그리고 <친일찬양금지법(가치)> 이렇게 3가지이다.

 

반일행동은 끝으로 전범기를 들고 온갖 역사왜곡의 망언,망동을 일삼으며 소녀상을 훼손,폄하하고 있는 친일극우세력들을 강력히 처벌하고 친일로 점철돼온 오욕의 역사를 바로세우기 위해 친일청산을 위한 3대법안 제정촉구 운동에 돌입한다모든 전쟁범죄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앞당기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다라고 당찬 의지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