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원순 시장 사망 서울대 병원 이송 소문은 와전된 것"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7/09 [21:48]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후 5시 17분께 실종 신고된 후  6시간째에 접어들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성북구 인근에서 수색을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박 시장이 이송됐다는 소문이 돌아 취재진이 몰리고 있다.

▲     ©서울의소리

그러나 서울의소리가 취재한 결과  박원순 시장이 사망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었다는 소문은 와전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서울대병원에 이송됐다는 소문이 돌자 서울시장 공관 등 여러 현장에 있던 취재진이 서울대병원으로 이동 중이다. 벌써 서울대병원 응급실 앞에는 취재진이 몰린 상태다.

한편 경찰은 날이 어두워지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했다. 당초 수색 작업에 투입됐던 일부 경찰들은 휴식과 교대를 위해 내려오기도 했다. 박 시장 수색에는 119특수구조단도 참여 중이며, 드론과 경찰견도 투입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박원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