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세현 "한미워킹그룹 깨도 주한미군 절대 못빼"

"주한미군이 있기 때문에 최전방 전초기지로서 남한이 역할해 중국이 함부로 태평양으로 나가지못해"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7/07 [12:24]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그날 태평양은 중국의 바다가 된다" 

"외교부 대신 통일부가 비핵화 협상의 주무부처가 돼야"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7일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이 한미 워킹그룹을 해체하더라도 미국은 중국을 견제해야하기 때문제 주한미군을 절대로 철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세현 민주평통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한미워킹그룹을 깨도 된다"라며 "우리가 아무리 미국을 섭섭하게 하고 방위비 분담금을 올려주지 않아도 주한미군은 절대 철수 못한다"라고 장담했다.

 

정 부의장은 7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방한을 두고 "한미워킹그룹 때문에 (한국에) 온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비건 대표 방한을 두고 북미정상회담 관련 메시지는 없을 것으로 내다 봤다. “(대북 메시지를 기대하는 것은) 북한의 그동안의 행동에 대해 전혀 이해가 없는 사람들이 그냥 하는 얘기”라며 “비건은 워킹그룹 때문에 온 것”이라고 했다.

 

정 부의장은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24시간 걸릴 일을 365일 걸리게 만드는 것’이라고 비유하면서 근래 국내에서 번지고 있는 한미워킹그룹 해체론에 대해 "한미워킹그룹을 깨도 관계가 없다"라며 "우리 정부가 깰 수 있는 용기가 있느냐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한미워킹그룹은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이 도출되지 못하면서 같은해 11월 꾸려진 한반도 비핵화 협상 실무단이다. 특히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만든 것은 미국인데 북핵문제가 해결되는 속도와 남북관계 진전 속도를 병행해야 한다는 게 한미워킹그룹의 철학"이라며 "2018년 11월20일 좋은 게 좋은 거다 식으로 미국이 하자니까 들어갔던 것이 잘못됐다"라고 지적했다.

 

정 부의장은 "클린턴 정부 때부터 그동안 한미워킹그룹 없이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협조는 꾸준히 돼 왔다"라며 "야당이 그걸 깨면 한미동맹 깨려고 한다고 겁을 주며 반대할 텐데 한미동맹 절대로 깨지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정 부의장은 "주한미군도 절대 철수 못한다"라면서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그날 태평양은 중국의 바다가 된다"라며 "지금 한국에 미군이 있기 때문에 최전방 전초기지로서 남한이 역할을 해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도 할 수 있고 중국이 지금 함부로 태평양으로 나가지를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볼턴 회고록에서 미국의 본심이 드러났지만 군사복합체와 긴밀하게 연결돼 있는 (미국의) 실무 관료들은 북핵문제를 해결할 것처럼 하면서도 결국 해결이 되지 않도록 판을 흔들고 무기시장으로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 본 목적"이라며 "이것을 좀 알고 워킹그룹 해체하면 안 된다는 소리 좀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정 부의장은 또 외교부 대신 통일부가 비핵화 협상의 주무부처가 돼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 부의장은 "외무부를 시켜서 외교부를 통해서 외교를 하니까 첫째 북한에 대한 지식이 별로 없는 사람들이 얘기를 하게 돼서 상대방을 설득을 못 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 부의장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 야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인사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박 후보자가 북한하고 친하다고 하는 것은 오해"라며 "박 후보자가 (북한과) 너무 친해서 그들에게 뭐 이용 당한다는 건가, 박 후보자는 상대방에 이용당할 사람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정 부의장은 "북한하고 쉽게 이야기해서 남쪽의 관리나 또는 정치인이 북한과 너무 친해질 수 없는 게 남북관계의 현실" 이라며 "오히려 그동안이 여러 번 북쪽과 접촉을 하고 또 사람을 만나는 과정에서 상대방을 읽어낼 수 있는 코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정보기관의 수장이 되는 것은 오히려 절대적으로 필요한 일"이라면서 박지원 후보자의 이번 국정원 내정을 긍적적으로 받아들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정세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