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지도부, '최근 과열양상 부동산 시장에 우려표명'

이해찬 대표,'현 부동산 정책만으로는 한계', 김태년 원내대표,"종부세법등 후속입법 7월추진"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07/03 [13:56]

[서울의 소리,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 관해 우려를 나타냈다.

 

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당 대표는 최근 불안정해지는 부동산시장에 관해 대단히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집권여당 당 대표로서의 심정을 밝혔다.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3일 오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윤재식 기자

 

 

이 당 대표는 현재 국내 가계 유동성이 1500조가 넘어가는 상황이기 때문에 주식과 부동산 같은 자산의 투자가 집중되기 마련이라서 응급 처방 시 지역규제, 금융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현재 부동산 정책 한계를 언급하며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당에서 신속하게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주택공급 상황부터 임대사업자 정책, 부동산 조세정책과 함께 투기소득환수까지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책을 수립해서 내 집 마련과 주거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인 그리고 체계적인 정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전경     © 윤재식 기자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실물경기에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는 것은 민생경제를 왜곡시키는 비정상적인 경제현상으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다라며 현재 과열된 부동산 시장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투기의 물결이 완전히 꺼질 때까지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할 것이라 강조하며 지난해 12.16 대책과 6.17대책의 후속 입법을 서두르겠다. 종부세법등 후속 입법을 7월 국회에서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 전월세 거주자등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한 공급물량 확대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하며 실수요자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서 노력해주기를 정부와 지자체에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