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수구들이 떨고 있는 진짜 이유 5가지!

이땅의 수구들에겐 자비는 사치다.

가 -가 +

유영안 논설위원
기사입력 2020/06/02 [10:21]

총선에서 역대급 참패를 당한 수구들이 정의연대 공격으로 오히려 역풍을 맞고 있는 가운데, 과거 사건까지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그 첫 번째 사건이 바로 한명숙 사건이다.

 

한명숙이 사건은 뉴스타파가 보도한 한만호 비망록 공개가 제1라운드였고, 제3의 증인 한00씨의 증언이 제2라운드였다면 당시 위증을 했던 최00씨가 제3라운드라 할 수 있다. 

 

한명숙 사건 새로운 국면

 

2010년 검찰의 증거 조작으로 “한만호가 한명숙에게 돈을 주었다, 란 말을 들었다.”라고 증언한 증인 두 사람 중 한 사람인 최00씨가 최근 KBS와 인터뷰해 “그때 검찰이 증거를 조작했다.”고 실토를 했다.  

 

세 번째 증인인 한00씨는 당시 법정에서 증언을 하지 않았으므로 처벌받지 않지만 그때 증언을 한 최00씨는 만약 자신의 말이 사실이면 위증을 했다는 것을 스스로 밝힌 것이어서 처벌받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최00씨가 “위증죄로 처벌받더라도 진실을 알려야 한다.”는 말을 했다는 점이다. 즉 자신은 비록 위증죄로 처벌을 받더라도 당시 자신을 겁박해 위증모해교사를 한 검찰은 처벌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최00씨가 지나 4월 7일 이미 법무부에 진정서를 냈다는 점이다. 그때 법무부가 검찰청에 경위를 묻자 검찰청은 회유나 겁박은 없었다고 둘러댔다고 한다. 

 

“당시 증인 두 사람이 확실하게 증언했다.”란 검찰의 주장은 이제 깨졌다. 최00씨가 위증죄로 처벌을 감수하고라도 당시 검찰이 자신을 겁박해 위증모해 교사를 한 것은 처벌해야 한다고 말한 이상 한명숙 사건은 재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상황이 점점 불리하게 돌아가자 수구들은 “민주당이 180석을 얻더니 힘으로 한명숙 사건까지 뒤집으려 하느냐?”고 항변했지만, 당시 증인이 사실을 폭로함으로써 재심의 근거가 더 명확해졌다. 

 

칼기858 폭파사건 

 

거기에다 울산 MBC가 1987년 폭파된 칼기858 동체를 미얀마 앞바다에서 찾아냄으로써 대선을 이틀 앞두고 공중폭발되었던 칼기858 사건의 실체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칼기858에느 중동에서 일하던 우리 노동자가 150명 남짓 타고 있었다. 유골 하나 찾지 못한 유족들의 한이 33년 만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장모 사건

 

또한 응징 언론 서울의 소리가 최초로 인터뷰하여 보도한 윤석모 장모 비리 의혹은 일파만파 커져 지상파인 MBC, KBS까지 보도하게 이르렀다.

 

장모 본인이 통장 잔고를 위조했다고 말했는데도 처벌 받지 않은 이 사건은 범과 원칙을 강조한 윤석열의 말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더욱 가관인 것은 윤석열 장모는 모든 소송에서 이기고 돈을 챙긴 반면에 당시 피해를 본 사람들은 지금도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는 점이다. 공수처가 설치되면 반드시 재수사해야 한다. 

 

국회선진화법 위반 사건

 

국회 선진화법 위반도 고소, 고발을 취하지 않은 이상 수사를 계속해야 하고 재판을 피할 수 없다. 이번에도 봐주면 또 다시 동물국회가 재현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지난 총선에서 180석을 차지한 민주당이 협치라는 명분 아래 또 고발을 취하면 아마 여론의 역풍을 맞을 것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수구들은 절대 협치하지 않는다. 협동해서 치사하게 구는 것이 협치일 수는 없다. 

 

나경원 저녀 입시 비리 의혹 사건

 

시민단체가 11차례나 검찰에 고발한 나경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도 그냥 넘어갈 수 없다. 성신여대 자체 조사에서도 문제가 많았다는 것이 적시된 이상 처벌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

 

수구들이 조국 가족들에게 했던 것처럼 나경원 자녀 입시 비리 의혹 및 동계 스페셜 올림픽 관련을 수사하면 천하의 나경원도 두손 두발 들고 말 것이다. 해묵은 말이지만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 왜 검찰이 이 사건은 하는 둥 마는 둥 하고 있을까?

 

적폐들에게 자비는 사치

 

 

지금은 수구들이 정의연대 건으로 무슨 기화라도 잡은 듯 설치고 있지만 조국 가족 수사처럼 ‘태산명동 서일필’이 될 것이다. 정의연대 수사도 조국 가족 수사처럼 구체적 증거는 하나도 제시하지 못하고 작파하고 말 것이다. 

 

이렇게 해서 한명숙 사건, 칼기폭발사건, 국회선진화법 위반 사건, 윤석열 장모 사건, 나경원 자녀 의혹 사건 등이 모두 재수사가 이루어지면 수구들은 설 자리가 없어질 것이다. 

 

수구들이 ‘협치’란 명목으로 ‘딜’하려 할 것이지만 민주당도 더 이상 속지 않을 것이다. 바로 그런 일을 하라고 국민들이 민주당에 180석을 주었다는 것을 명심하고 또 명심해야 한다. 이땅의 수구들에겐 자비는 사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