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구철 靑 비서관, 조선일보 '정의연 사전차단설'에 "분노도 아깝다"

靑 “정의연 사태로 정구철 비서관 사의표명?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악의적 허위보도”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0/05/28 [10:14]

"사전차단설은 터무니없는 소설.. 청와대 끌어들이려는 허망한 시도"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은 조선일보를 향해 “분노도 아깝다"라며 "어떻게든 청와대를 끌어들이려는 허망한 시도가 측은하고 애처로울 뿐”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입장문까지 내놨다.

 

정 비서관은 28일 청와대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조선일보의 억측 보도에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을 상세히 밝혔다. 

 

그는 "건강이 안 좋은 상태로 청와대에 들어왔고, 업무에 지장을 느낄 정도로 불편함이 있어 지난달 사의를 표했다"라며 "만류가 있었고, 다른 인사요인과 겹쳐 처리가 늦어지고 있다. 그게 전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의를 밝힌 4월에, 다음달 5월에 일어날 일을 예견했어야 한다는 말인데 자신은 그러한 능력이 없다"라며 "사전차단설은 터무니없는 소설"이라고 잘라 말했다.

 

특히 정 비서관은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이 아내인 건 숨기지도 내세우지도 않았다"라며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모른다. 각자 열심히 살았다”라고 했다.

 

이어 "아내가 정의연 일을 한지 2년이 가까워 오는데 남편이면서 후원회원이 아닌 걸 이제야 알아 그게 미안하다"라고 무심했던 심정을 드러냈다.

 

조선일보는 이날 조간에 [정의연 사무총장은 현직 비서관의 부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정의연의 핵심 간부인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이 정구철 비서관의 부인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또 정 비서관이 최근 사의를 표명했는데 이를 두고 “정의연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 붙는 것을 막기 위한 사전 조치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 28일 조간 기사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 비서관의 입장 표명에 앞서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늘 조선일보는 일부러 악의적 보도를 한 것으로 판단한다"라며 조선일보를 작심 비판했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가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정의기억연대 사태 때문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한데 대해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허위보도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선일보의 허위보도는 일일이 헤아리기 조차 힘들 정도다. 한국 언론의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 보기 바란다”라고 꼬집었다.

 

윤 수석은 "정구철 비서관은 지난해 제가 홍보기획비서관으로 추천해 삼고초려 끝에 영입했다'라며 "고사를 거듭하던 정 비서관은 저와의 개인적 인연 때문에 마지못해 함께 일하기로 했지만 4월까지만 근무하겠다는 조건이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약속대로 지난달 그만둘 예정이었지만 비서관 일괄인사가 예정돼 있어 저의 요청으로 사직시기를 늦췄던 것이다"라고 정 비서관의 청와대 입성과 사의를 표한 과정을 전하면서 조선일보의 허위 보도 사례를 들었다. 

 

윤 수석은 “지난 18일에도 그야말로 조선일보식 허위보도를 했다. 군 장성 진급 신고식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군에 대한 불만이 있어서 행사를 취소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라며 “어떻게 이런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 버젓이 신문에 실릴 수 있는지 의아하다”라고 또 다른 보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또 지난 4일에는 4·15 총선의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인터뷰 기사를 내보냈다"라며 "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이 종합일간지에 보도된다는 게 믿기지 않을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의 이러한 허위보도는 일일이 헤아리기조차 힘들 정도다. 한국 언론의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 보길 바란다”며 “조선일보의 허위보도를 바탕으로 기사가 재생산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타 언론들에 조선일보 보도를 받아쓰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