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美정부, 자국 반도체 제조 산업 활성화 착수

'세계반도체 제조 산업 흐름이 미국으로 옮겨지는 거대한 변화가 있을 것'

가 -가 +

윤재식 기자
기사입력 2020/05/15 [15:55]

[서울의 소리, 국제=윤재식 기자] 미국이 한국 같은 동아시아국가들에게 대부분 공급 받는 반도체 부품 의존률을 줄이고 자급을 위한 반도체 제조 산업 활성화에 착수했다고 미국 유력언론이 보도했다.

 

15일 이 매체는 이번 조치로 세계반도체 제조 산업 흐름이 한국 등 동아시아국가에서 미국으로 옮겨지는 거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다이미 거대한 대만 반도체회사 TSMC에서 애리조나 주에 첨단반도체공정 공장 건설계획을 발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 이번 미국 반도체 부양정책은 중국과 갈등이 심화되는 현 시점에서 국가안보차원과 내수 경제 활성화 등을 염두에 두어 둔 것이며, 이는 화웨이등으로 대표되는 중국 기업견제와 자국인 고용 우선을 미국 내 기업들에 압박하고 있는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보인다고 덧붙였다.

 

▲ 반도체     © 윤재식 기자

 

미국 최대 반도체 제조회사인 인텔(INTC)역시 미국정부 반도체 정책에 적극 호응해 미국 내 자사 공장들을 우선적으로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인텔은 군사용 반도체 생산을 위한 상업용 반도체 위탁생산(Foundry) 설립을 미 국방부에 먼저 제안했으며 미 국방부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이번 미국 반도체 지원정책은 정부가 반도체 산업을 적극 지원을 하는 한국과 대만식 모델을 반영한 것이라 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