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토부, "싹싹 훑어도 겉으로 드러나는 비리는 조족지혈"

국토부 직원 "비가 와 싹 쓸려가야 돈이 돼"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1/08/03 [14:28]

전과 14범 대통령의 영향일까? 공무원의 뇌물 비리가 지난 노무현 정부 때보다 5,5배 늘어나자 국민들은 "웃물이 똥물이니 아랫물도 똥물이 이니겠냐"는 한탄들을 하고 있다.
 
3일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지식경제부 직원들이 업무보고를 빙자해 룸살롱에서 산하기관들로부터 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난 데 이어, 이번에는 국토해양부 직원들이 수해가 발생하면 복구사업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하면서 뒷돈을 챙길 수 있어 좋아한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총리실이 지원관실의 문서등록대장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국토부는 2008년 7월 21일부터 2010년 6월 30일까지 지원관실에서 진행한 공직기강 점검 때 전 정부부처 가운데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았고, 해당 지적 사항에 대한 조치·처리 결과를 12건이나 지원관실에 보고해야 했다.
 
정부 관계자들은 “요즘도 국토부, 지식경제부, 고용노동부 등 경제 부처 비리가 난형난제 수준”이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가장 많은 비리가 적발된 국토부의 경우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 공사’ 관련 비리가 많다고 총리실 관계자들은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국토부 간부들은 승진을 위해 업자들과 결탁한 경우도 있다”면서 “업자들이 브로커로 나서 정치권에 인사 로비를 한다”고 말했다. 골프 접대는 비일비재했다. 각 지방국토관리청 청장이나 국장들은 ‘골프 접대’를 당연한 것으로 여기며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등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해 복구 관련 얘기는 충격적이다. 총리실 A씨는 “국토부 일부 직원은 요즘처럼 수해가 나면 속으로 좋아한다”면서 “수해 복구는 긴급 예산이 투입되는 공사이기 때문에 입찰을 안 하고 수의계약을 한다. 그동안 돈 받은 업자들에게 나눠줄 공사가 늘어난 셈”이라고 전했다.
 
그는 “‘비가 와서 싹 쓸려 내려가야 돈이 된다’는 얘기가 나돌 정도”라면서 “이번 수해 복구 때 예산 쓰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간 7~8명이 구속돼도 안 변한다. 싹싹 훑어도 겉으로 드러나는 비리는 조족지혈”이라고 개탄하기도 했다.
 
총리실 B씨는 “지경부는 산하기관이 많은데, 지경부와 그 기관들이 유착된 비리가 많다”면서 “특히 인사 비리와 내부 정보를 활용한 주식 관련 비리가 주를 이룬다”고 설명했다.
 
그는 “승진과 관련해 지경부와 지경부 산하단체의 상납 등 유착 첩보는 끊이지 않는다”면서 “산하단체 간부들은 직을 유지하기 위해 장관이나 차관에게 줄을 대려 하고, 실·국장급 등 간부들에게 로비한다는 게 골자”라고 전했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부당 이득을 취한다는 제보도 적지 않다고 한다. B씨는 “모 업체의 해외 자원 개발과 관련해 지경부 직원들이 사전에 정보를 입수해 막대한 시세 차익을 올렸다는 첩보도 있다”고 말했다.
 
Views&News 
  • 선진당 “지경부의 룸살롱 업무보고, 국토부 찜쪄 먹어”
  • 지식경제부 "업무보고하라. 룸살롱에서"
  • 김진애 "홍준표의 인천공항 국민주, 완전 매국행위"

  • 정부, 서초 등 9개 지역 '특별재난지역' 지정키로

  • 김무성 "수재민들 앞에서 4대강 얘기 하지마라"

  • 오세훈의 '디자인 서울' 때문에 폭우때 지하철 침수

  • MB정부, 폭우 빌미로 '2차 4대강사업' 추진?
    국토부 "지천정비 시급", 지천정비 15조+서울 수방 15조?
    /김동현 기자
  • "8월 3일은 '국민소탕의 날'인가"
    용역들, 명동 카페마리-포이동 판자촌 새벽에 동시급습
    /김혜영 기자
  • '더블딥 악몽' 현실화에 美-유럽주가 폭락
    미국 실물경제 급랭, 유럽 재정위기 재연..."악몽이 현실로"
    /임지욱 기자
  • 수공 극비문서 "경인운하, 1조5천억 손실"
    MB-오세훈-김문수 합작사업, '혈세 먹은 하마'로 전락
    /박태견 기자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