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주당 새 원내대표 김태년, 걸어온 길은?

재수 끝에 '슈퍼여당' 첫 원내대표..'친문' 중진에 협상력 두루 갖췄다는 평가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5/07 [17:06]

재수 끝에 '슈퍼여당' 첫 원내대표..'친문' 중진에 협상력 두루 갖췄다는 평가

 

김태년(56·경기 성남수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첫 1년을 지휘할 새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개혁 성향이 강한 대야 강경파로 분류된다. 특히 협상 실력에서는 여당 내 최고로 알려져 있다.

 

지난 4.15 국회의원 총선 결과 177석의 거대 여당을 지휘할 원내 사령탑의 자리에 오른 것이다. 김 의원은 청와대와 두루 소통할 수 있는 당권파 친문 중진으로 이해찬 대표와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평가받는다. 

 

김태년 의원은 7일 당 원내대표 경선을 겸한 당선인 총회에서 "안정과 통합의 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반드시 성과를 내는 원내대표가 될 것"이라며 신임 원내대표로서 당선 인사를 했다.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원내대표로 당선된 김태년 후보가 당선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다가오는 이 시기 집권 여당 원내대표가 된 점은 어깨가 매우 무겁다"라며 "통합의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모으고 당정청 역량을 위기극복에 집중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에서 꼼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라며 "만약 꼼수가 반복이 된다면 우리가 과연 통합당을 인정하고 존중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라고 일하는 국회에 함께 동참하자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날 경선은 21대 국회 민주당 당선인 163명 전원의 참여로 이뤄졌다. 김태년 의원이 1차 투표에서 과반인 82표를 획득하면서 72표를 얻은 전해철 의원과 9표를 얻은 정성호 의원을 압도해 별도의 결선투표 없이 곧바로 당선됐다.

 

전남 순천 출신의 김 의원은 성남 수정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으로 구두 수선공인 아버지와 생선 행상을 하는 어머니 슬하에서 성장하면서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꿈을 키운 '흙수저'로 전해진다.

 

경희대 총학생회장과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간부로 활동하며 1987년 6월 항쟁의 한복판에 섰다. 경찰에 쫓겨 수배 생활을 하기도 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경기 성남에 정착, 성남청년단체협의회 의장, 민주주의민족통일성남연합 공동의장 등을 지내며 풀뿌리 시민운동으로 잔뼈가 굵었다는 평가다.

 

2002년 대선 경선 당시 노무현 후보 선거대책본부 성남 공동본부장을 맡아 제도권 정치에 발을 들였고, 2004년 17대 총선에서 당선해 40세의 나이로 국회에 입성했다.

 

18대 총선에서 전국 최소 격차인 129표 차이로 고배를 마셨으나 같은 지역에서 고군분투한 끝에 19·20·21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했다.

 

2017년 대선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특보단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에 기여했다. 2만6000여명 규모의 국민특보단을 이끌며 '가짜뉴스' 대응의 선봉에 섰다.

 

정권 교체 후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부위원장과 당 정책위의장을 역임, 민주정부 3기 국정과제의 큰 그림을 그리고 실현 방안을 마련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추미애 대표에 이어 이해찬 대표 체제에서 연달아 정책위의장으로 중용된 것은 '정책통'으로서 그의 당내 입지를 방증하는 단적인 사례라는 평이 나온다.

 

원내에 진출한 후에는 재래시장 육성 특별법 등 민생입법에 특히 심혈을 기울였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금지하기 위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누리과정' 예산 지원을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정안 등이 그의 작품이었다.

 

이날 경선은 전해철 의원의 우세가 예상됐으나 막상 경선 결과는 예상과 달랐다. 동료 의원들은 낙천적이고 호탕한 김 의원의 통큰 협상력과 정치력에 표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김태년 의원은 지난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인영 의원에 큰 표차로 낙선했다. 강경 성향의 김 의원이 당내 화합을 이끌어낼 능력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것 아니냐는 우려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이날 김 의원은 경선 전 정견발표에서 "지난해 낙선 후 성찰의 시간 동안 많은 의원님들을 만나 속깊은 말을 들었다"라며 "더 낮은 자세로 의원 한분 한분을 받들어갈 것"이라고 호소했다.

 

김태년 신임 원내대표의 첫 임무는 6월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21대 국회 원구성이다. 상임위원장 배분을 위한 대야 협상, 상임위원 배분을 위한 당내 의원들과의 의견조율이 원내 리더십을 시험할 우선적인 계기가 될 전망이다.

 

제21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첫 원내대표로 선출된 김태년 의원(가운데)이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전해철(왼쪽), 정성호 후보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태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