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국민 83% "긴급사태 너무 늦었다".. 아베 지지율 뚝 떨어져(↓) 39%

日 정부, 코로나 대응 '긍정평가' 28.7%..지난 조사 비교 22.7%p 급락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4/13 [17:39]

산케이 조사.. '지지한다' 39%<'지지 않는다' 44.3%

'긴급사태 늦었다' 82.9%.. '천 마스크 2장'도 부정적

 

지난 6일 오후 일본 오사카시에 설치된 대형 TV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누르기 위해 긴급사태를 선언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이 보도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아베 신조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일본 국민들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쿄올림픽 연기 이후 코로나 상황과 함께 정부대응 방식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또 아베 총리에 대한 지지율 역시 40% 아래로 뚝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반대여론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불만이 그만큼 커졌기 때문이다.

 

13일 공개된 아베 정권에 우호적인 산케이신문과 FNN방송(후지뉴스네트워크)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39.0%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1~12일 진행됐으며, 앞선 3월 21~22일 조사 결과보다 지지율이 2.3%포인트나 감소했다.

 

이날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정권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40.4%로 지난달 26∼28일 조사 때보다 5.1% 포인트 하락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부정여론이 43.0%로 지지한다는 응답보다 많았다

 

또 일본 국민들의 약 83%는 아베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도쿄(東京)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 데 대해 "너무 늦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11~12일 신문과 후지 뉴스네트워크(FNN)이 실시한 공동 여론 조사에서 아베 총리가 지난 7일 긴급사태 선언을 7개 지역에 발령한 시기에 대해 82.9%가 "너무 늦었다"라고 응답했다. "적절했다"는 12.4%에 그쳤다. 정부의 신속한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또 일본 정부의 바이러스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는 응답은 28.7%로 지난 조사에 비해 22.7%포인트나 급락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라는 부정 평가는 25.1% 증가한 64%나 됐다.

 

일본은 지난달 말 도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30일 도쿄올림픽은 공식적으로 1년 연기 결정이 됐으며, 이번 달 7일 일본 정부는 도쿄도 등 7개 지역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책으로 내놓은 108조 엔 규모의 긴급 경제대책에 대해서는 51.6%가 "평가한다"고 답했다.

 

경제 대책의 핵심인 수입이 감소한 가구에게 현금 30만 엔(약 340만 원)을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50.9%가 "지급액이 적더라도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39%가 "찬성한다"고 했다.

 

논란이 됐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구당 재사용이 가능한 천 마스크 2개를 배부한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74.8%가 "평가하지 않는다"라고 부정적으로 봤다. 21.1%만 "평가한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불안을 "크게 느낀다"는 응답은 70.2%에 달했다. "어느 정도 느낀다"는 25.3%였다.

 

한편 NHK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확진자가 하루 동안 512명이 늘어 일본의 누적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총 8116명(크루즈선 포함)이 됐다. 이중 도쿄도는 2068명으로 가장 많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