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패륜아 박창훈 결국 미통당 '오른소리' 쫓겨나

미통당, 당대표까지 릴레이 설화.. "대통령 교도소" "호기심으로 n번방" "인천 촌구석"

가 -가 +

백은종
기사입력 2020/04/02 [17:12]

서지현, 황교안에 직격탄 "호기심으로 n번방 참여? 사이코패스다"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에서 정치부장으로 있는 박창훈 씨와 대표 신혜식 씨. '신의 한수' 유튜브 화면

 

지난달 31일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서 박창훈 씨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발언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1일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박 씨에게 총선 때까지 유튜브 진행을 멈춰달라고 요구했다면서 방송 하차를 사실상 요구한 것이다.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선대위회의에서도 “어제(31일) 당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방송이 나온 것에 선대위원장으로서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논란의 발언을 한 사람은 당 소속이 아니다”라며 “하지만 당에서도 언행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에 대해 징계 경고 조치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미통당은 여기에서 끝나지 못하고 잇따른 설화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박창훈 씨에 이어 같은날 인천 연수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정승연 후보가 유승민 의원과 대화하는 중 ‘인천 촌구석’ 발언을 하면서 지역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황 대표가 박창훈 씨 건으로 언행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한 다음 날 당 대표인 자신이 피해 가지 못하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호기심’ 발언과 관련해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만 치부해 구설수에 올랐다. 

 

"호기심으로 n번방에 들어왔다 그만둔 사람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라는 황 대표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사이코패스’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황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호기심에 그랬다’라는 범죄자들을 사이코패스로 보고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서 검사는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사람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거나 괴롭혀놓고, 사람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해 일상을 파괴해놓고,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고 한다면 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한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이라며 "그러면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 판단할 수밖에 없다. 호기심은 이렇게나 위험하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