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기꾼 이만희 "배도자 되지 말자" 특별편지···추종자들 흔들리나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흔들리는 추종자들을 다잡으려는 '술수'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3/15 [00:23]

신천지 사기꾼 교주 이만희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사죄하기는 커녕 추종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배도자'(믿음을 버리고 기독교의 가르침을 떠난 사람)가 되지 말자"는 특별 편지를 전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총회본부는 13일 이만희의 특별편지를 전국 12지파 신도들에게 공문으로 전했다.

 

사기꾼 이만희는 "오늘날 우리는 순교자들이 겪는 고통을 겪고 있다"며 "지금은 큰 환난의 때로 우리는 큰 시험을 치르고 있다"고 사기를 쳤다. 그는 성경 일부 구절을 근거로 들며 "요한계시록에 13장에 나오는 배도자가 되지 말고 12장 같은 이기는 자가 되자"고 추종자들을 독려했다. 

 

이만희는 끝으로 "할 수만 있다면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다 받아야 한다"며 "교회가 정상화 될 때 바이러스 없는 자들만 들어와야 하기 때문"이라는 면피성 발언을 했다.  

 

사기꾼 이만희는 신천지가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의 원흉으로 지목되고 국가의 방역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국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추종자들의 이탈을 방지하려는 듯 꾸준히 '특별편지'를 보내고 있다.

 

그자는 지난 9일에도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특별편지를 보내고 "14만 4000명이 인 맞음으로 있게 된 큰 환난"이라며 "환난이 있은 후 흰 무리(구원 받은 성도)가 나온다고 했으므로 이것이 이뤄지는 순리"라고 사기를 쳤다. 

 

이만희의 특별편지는 지난 8일에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이만희의 잦은 특별편지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흔들리는 추종자들을 다잡으려는 술수로 보인다.

 

한편 신천지 관련 각종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최근 신천지 측이 정부의 코로나 방역 협조와 관련해 "신천지가 간부급 신도들의 이름을 누락한 명단을 정부에 제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에 대한 의혹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행정조사에 착수해 신천지 신도와 시설정보 전체를 확보했다. 서울시는 신천지가 세운 법인에 대한 취소 절차를 밟으며 세무조사를 예고한 상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