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검찰, 신천지 '사기꾼 이만희' 고발 사건’ 수사 착수…수원지검 배당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2/28 [08:14]

검찰이 신천지 교주 사기꾼 이만희 고발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대검찰청은 27일 접수된 신천지 이만희를 횡령 등 고발 사건과 관련해, "수원지방검찰청이 신천지 본부 소재지를 포함한 경기 남부 권역을 관할하는 점,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수원지검으로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배임 혐의로 이만희를 고발했다.

 


전피연은 고발장에서 신천지가 집회장과 신도 숫자를 축소해 알렸으며, 조직 보호와 정체가 밝혀지는 데 대한 두려움 때문에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신천지로부터 전체 신도 21만여 명 명단을 제출받아 지방자치단체별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있다. 신천지는 또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교회와 부속기관 1천100곳의 주소 목록을 공개했다.

전피연은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의 자료 등을 근거로 신천지가 위장교회와 비밀센터(비밀리에 진행하는 포교장소) 429곳, 선교센터를 수료한 입교대기자 7만 명과 중요 인사들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피연은 "겉으로는 협조한다지만 뒤에서는 신도들에게 거짓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있고, 교인이었던 보건소 방역팀장이 뒤늦게 확진판정을 받고 신천지임을 자백하는 등 자신들의 정체성을 감추기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만희는 이단 사이비 교주 역할 이외에 별다르게 재산을 형성할 능력이 없는 자"라며 이 총회장과 그의 과거 내연녀로 알려진 김남희씨의 100억원대 부동산 취득 과정에 횡령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전피연은 '이만희가 새누리당 당명을 자신이 지어준 것으로 자랑하고 다녔다', '이명박·박근혜 대선 당시에도 조직적으로 당원으로 가입해 선거에 개입했다' 등 언론 보도 내용을 근거로 신천지가 선거에 개입하고 비자금을 조성해 정치권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 단체는 이같은 의혹들을 규명하기 위해 경기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 본부 총회 사무실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지파를 설립하고 관할하는 부산 야고보지파 본부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신천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