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베, 코로나 관리 포기 상태로 여론 악화 "日 실제 감염자 수 1만 명 넘을 것"

"국민 희생시켜 올림픽 여나.. 확진 못받게 해서 숫자 억누르는 정책 계속돼"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2/27 [17:41]

"국민 희생시켜 올림픽 여나.. 확진 못받게 해서 숫자 억누르는 정책 계속돼"

뉴욕타임즈 "한국, 코로나19 위기 넘기면 세계의 본보기 될 것" 전망

 

이미지/연합뉴스


26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한 이영채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는 일본은 올림픽 때문에 검사 기준을 높여 확진을 못 받게 해서 숫자가 늘지 않도록 억누르는 정책이 계속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영채 교수는 아베 정부에서 코로나 검사받은 사람은 근 한 달이 지났지만 천여 명뿐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임신부조차도 제대로 검사받기 어렵다고 했다. 일반 의심환자도 까다로운 검사 조건을 3가지나 내걸어 통과가 어렵고 그것도 희망자에 한해 30만 원을 내야 한다고 했다. 

 

초기에 검사 못 한 채 모르고 전파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또 확진 못 받게 해서 숫자 억누르는 정책이 계속되고 있다며 도쿄올림픽을 앞둔 5월이 분수령으로 자연해결을 원하는 듯하다고 아베 정부의 폐쇄적인 코로나 방역체계를 비판했다.

 

“일본의 실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수는 1만 명이 넘을 것이다. 정부의 대응은 완전히 실패했다.”

 

일본 비영리 의료단체 ‘일본 의료거버넌스 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上昌廣·51) 이사장의 발언이다. 과거 도쿄대 의료과학연구소 특임교수를 지낸 그는 미생물 감염학 전문의로 NHK, TBS,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정부 책임론’을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그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프린세스’호의 3711명 탑승객 중 고령자 4명이 숨졌다. 이들은 일본 정부에 의한 완벽한 희생자”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PCR) 검사 실시에 일본 정부가 적극적이지 않은 것은 7월 말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감염자 수가 많지 않도록 보이게 하기 위해서라고 지적했다. 

 

가미 이사장은 “본토 감염을 막기 위해 배를 통째로 격리시켰고 이 과정에서 고령자 4명이 사망했다. 이분들은 완전한 (일본 정부의) ‘희생자’다. 고령자를 배에 가둬둔 것은 매우 큰 실수다. 어디까지나 검역을 한 주체는 일본 정부여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현재 일본 내에서는 코로나19 검사 건수 축소 의혹이 일고 있을 정도로 검사 건수가 적다. 26일 현재 1890건으로, 크루즈선 검사를 합쳐도 5784건밖에 되지 않는다. 한국(5만7990건, 27일 9시 기준)의 10분의 1 수준이다.

 

가미 이사장은 “지금 일본 내 감염자 수는 894명(27일 오후 4시 현재)인데 이는 ‘빙산의 일각’이다. 검사를 받지 못하고 있는 사람도 있고 무증상 환자들도 많아 모르는 사이 감염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아마 1만 명 그 이상일 수 있다. 일반 인플루엔자의 경우 일본 내 환자가 한 해 1000만 명 수준이다.”

 

“가장 큰 것은 도쿄올림픽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일본 전체가 도쿄올림픽 개최를 향해 감염자를 줄이는 방향으로 모두가 움직인 결과가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이날 CBS 인터뷰에서 이영채 교수도 "가장 기본적인 것은 도쿄올림픽"이라며 "어제 IOC 위원이 5월 정도가 어떤 판단의 기준이 될 거다라고 이야기했는데 일본은 4월 말이 되면 벚꽃이 피고 따뜻해지고 5월이 되면 코로나는 열에 약하다는 이런 것 때문에 자연 해결을 오히려 원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콘서트나 일본의 스포츠 경기도 4월까지 전 게임을 일단 중지시키고 국공립 학교는 자주 휴학을 하도록 조치한다며 이대로 방치해서 5월 날씨가 바뀌는 것을 기다리는, 완전 무대책이 대책인 것 같은 이런 상황을 보고 있는 건 올림픽이 가장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지금 어떤 대책을 쓸 수가 없고 현재 아베 정권이 만약에 검사를 하게 되면 올림픽도 못 하게 되지만, 많은 숫자가 나오게 되면 아베 정권이 하는 조치는 근본적인 조치가 하나도 없기 때문에 정부에 대한 무대책의 실패가 엄청 크게 지적이 되는 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 문제에 대해 아베 정권에 대한 불신이 약 82% 정도"라며 "그래서 정권 자체에 대한 직격탄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검사를 안 시키고 국민 개인을 희생하면서도 올림픽을 마지막으로 걸고 있는 딜레마에 빠져있다"라고 지적했다.

 

코로나 숨기기 급급한 일본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결국 30%대로 급락했다. 앞서 '벚꽃 스캔들'과 코로나19 부실 대응이 겹쳐서 지지율이 급락한 것이라고 분석이 된다. 설상가상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즈' "한국 코로나 위기 넘기면 세계의 본보기 될 것"

 

한편 미국 뉴욕타임즈(NYT)는 25일(현지시간) 한국이 코로나19 방역에 성공해서 위기를 벗어날 경우 세계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국의 대도시인 대구가 도시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면서, 중국 우한처럼 극단적 봉쇄를 하지 않고 경직되지 않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게 이유다. 

 

뉴욕타임즈는 “240만 명이 사는 대구는 지금 한산하다. 공공도서관, 박물관, 교회, 탁아소, 법원 등이 모두 문을 닫았으며, 시는 유치원에서 대학까지 개학을 연기할 것을 지시했다. 지하철은 승객이 평상시보다 반으로 줄었고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다”라고 대구시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대구 시민들은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며 “우편 배달원들은 마스크를 쓰고 골목길을 누비고, 서문시장은 방역작업을 마치고 다시 문을 열었다. 수백 개의 작은 가게는 여전히 문을 닫았지만 어떤 가게들은 상품을 진열해놓고 있다. 많은 식당과 업소는 문을 열고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즈는 정부가 위기대응에 나선 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5일 대구를 방문했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중국의 시진핑 주석이 발병 초기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의사들의 경고를 묵살하고 침묵한 점과 비교가 된다는 것을 부각했다.

 

또 “한국의 조치는 1100만 시민의 자택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이동을 제한시킨 중국 우한과는 대조를 이룬다”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즈는 “도시가 정상적으로 기능하게 하면서 감염을 억제하는 전략이 효과를 거둔다면, 바이러스가 퍼지는 중에도 시민의 자유를 누리게 하는 민주사회의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