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구시장은 신천지 변명만 하고 도지사와 청도 군수는 뭐하나"

대구 방역 총괄 공무원이 신천지.."신천지 신자가 방역을 책임지고 있었다는 것이 얼마나 황당한 사실인가?"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20/02/24 [17:01]

김두일 "신천지 '거짓’이 교리상 허용된 곳 믿을 수 없어.. 공권력 수사가 필요"

 

권영진 대구시장이 23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광역시의 서구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 신천지 신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무원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이 같은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확진자와 접촉한 보건소 공무원과 파견 의료진 50여 명이 격리에 들어가면서 보건소 업무가 마비됐다. 이 공무원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팀장 A씨가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신천지 신도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권 시장에 따르면 A씨는 서구 관할 코로나19 방역 대책 총괄을 맡고 있었다. 확진 판정을 받자 뒤늦게 자신이 신천지 신도임을 알렸다.

 

앞서 신천지 측은 대구 지역 신도 명단을 정부 측에 제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누락된 명단도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A씨처럼 자신이 신도임을 숨기고 일상생활을 이어가는 이들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행정력을 동원해 신도 명단을 파악해야 한다는 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

 

이에 대해 김두일 '차이나랩'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신천지의 실체와 코로나19'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대구 서구에 코로나 총괄팀장이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되었다. 덕분에 한 사람의 일손도 아쉬운 대구 방역 팀에 무려 50명이나 되는 인원이 업무에서 제외되어 격리에 들어갔다. ㅜㅜ"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어 "이런 상황인데도 권영진 대구 시장은 "그 분(감염예방팀장)이 해당 직무를 맡고 있었던 것은 결과이고, 그에 앞서 그분이 신천지 신도였을 뿐이다"라며 "이를 문제 삼기는 어렵다면서 오히려 지금까지 그가 검사를 받지 않고 숨어 있었다면 그의 종교도, 확진 여부도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신천지를 위한 변명을 해 주고 있다. 아.."라고 탄식을 했다.

 

또 "황교안은 "어떤 특정 교단에 대한 대책보다도 전국적인 사태"라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고 한다. 아..."라고 또다시 탄식했다.

 

김 대표는 "이런 상황인데 '미래통합당=신천지'라는 의심을 어찌하지 않을 수 있을까?"라고 꼬집었다.

 

신천지는 단순 추수꾼이 아닌 정계, 언론계, 고위직 공무원 등에 그들(신천지) 신도가 들어가 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당장 대구 서구 코로나 방역 총괄팀장이 신천지 신도이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는가? 신천지 신도이자 확진자가 방역을 책임지고 있었다는 것이 얼마나 황당한 사실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때문에 신천지에 우호적인 정치인, 언론인, 사법당국의 관계자가 있다면 일단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과거 JMS(교주 정명석)라는 사이비 종교가 기승을 부리고 있을 때 교주에게 체포 영장이 떨어지기 직전 교주 정명석은 중국으로 탈출했다. 검찰 혹은 검찰과 가까운 곳에 JMS 신도가 있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신천지는 과거 JMS 최전성기 시절가 비교가 안 될 만큼 교세가 크다. 공권력에도 신천지 신도가 충분히 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라고 썼다. 이 사단이 났는데도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는 검찰에 의심의 눈초리를 던졌다.

 

김 대표는 "어제 신천지에서는 기자회견을 했다"라며 요약하면 “자신들은 억울하다”라며 "대한민국 헌법에 나와 있는 ‘종교의 자유’라는 허점을 이용해서 그렇게 대형사고를 치고도 당당한 그들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신도 명단 등을 정부 측에 제공한다고 했지만, 그들은 ‘거짓’이 교리상 허용된 곳이다. 때문에 나는 믿을 수 없다"라고 단정했다.

 

더불어 "거듭 주장하지만 그들에게는 협조를 구하는 것이 아니라 공권력의 수사가 필요하다"라고 촉구했다. 

 

또 "게다가 난 그들이 정치권 특히 한나라당 시절부터 박근혜 계열의 정치인들과 긴밀하게 유착되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라며 "이미 그런 정황들은 많이 나왔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청도 대남병원에서 무려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사망자도 그곳에서 나왔다. 무려 폐쇄 정신병동이라고 한다. 교주 형의 장례식도 치뤘다고 한다"라고 기억을 상기했다.

 

이어 "그런데 그 병원의 소유주가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런 혼란한 와중에 해당 관할을 책임지는 청도 군수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다"라며 "그 위에 경상북도 지사도 보이지가 않는다. 청도 군수는 예전 인터뷰를 보니 충분히 의심할 만한 정황들이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더 거슬러 올라가면 MB 시절 청도군에서는 4년간 군수가 4번 바뀌고 선거 운동원들이 대거 의문의 자살을 했던 사건들도 있었다. 신천지가 청도 군수 선거에 개입한 일이 있는지도 조사해 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폐쇄정신병동, 바이러스, 사이비 종교, 선거운동원의 자살… 이거 쓰다 보니 무시무시하네..."라고 적었다.

 

김 대표는 "이철우 지사와 청도 군수는 이런 의심과 걱정을 불식시키기 위해서 직접 나와서 코로나19 방역과 신천지 동선을 추적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문재인 대통령은 신천지 폐쇄와 대남병원 장례식장 조문객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라며 "지금 방역만으로도 충분히 바쁜 상황인 것은 알지만 신천지에 대한 수사는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을 수사해야 지금 코로나19의 방역을 더 원만하게 할 수 있고 어떻게 바이러스가 전파되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신천지에 대한 수사는 보건당국과 무관하게 경찰의 차출이 필요하다. 신천지 관련한 내용을 자꾸 중국 입국으로 관심을 돌리는 미래한국당과 언론들도 유착 관계가 없다면 그런 시도를 멈추기를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또 "시간을 주면 그들은 조직을 정비해서 버릴 것은 버리고, 당분간 숨어 있다가 때가 되면 다시 나올 것"이라며 "코로나19는 보건 당국이 잡을 수 있지만 신천지 바이러스는 지금 잡지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의 심재철·전희경·곽상도는 '확진자와 동석'을 해서 현재 코로나 검사 중이고 덕분에 국회 본회의도 연기되었다고 한다. 황교안도 코로나19 검사받으러 갔다"라고 했다.

 

김 대표는 또 "이 사단이 났는데도 보이지 않는 경상북도 도지사와 청도 군수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라며 코로나19만큼 신천지 바이러스도 위험해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그들이 어제 기자회견에서 배경을 파란색으로 깔고 나왔다"라며 "현재 미래통합당의 모든 로고가 핑크색이고 신천지도 핑크색으로 활동을 하다가 두 곳의 유착관계가 의심받으니 어제 회견에는 고의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연상되는 파란색을 강조한 것이다. 대단히 꼼꼼하고 전략적"이라고 비판했다.

 

실제 카톡방과 SNS 등에서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관심사 중의 하나가 핑크색과 신천지, 미래통합당 이다. 신천지 신도들이 가장 사랑하는 색이 핑크색이라고 한다. "신천지 청년봉사회의 상징이자 신천지의 상징색과 금번 미래통합당과 채도까지 똑같은 동일한 핑크색상인 게 단순 우연일까? 핑크색을 보면 이제 신천지가 떠오른다는 글들이 주류를 이룬다.

 

다음은 김도일 차이나랩 대표의 24일 페이스북 전문 중 일부만 발췌해 올렸다.

  

 
 

 Dooil Kim

3시간 · 
 

다른 하나는 추수꾼이 아닌 정계, 언론계, 고위직 공무원 등에 그들 신도가 들어가 있을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

 

과거 JMS라는 사이비 종교가 기승을 부리고 있을 때 교주에게 체포 영장이 떨어지기 직전 교주 정명석은 중국으로 탈출했다. 검찰 혹은 검찰과 가까운 곳에 JMS 신도가 있지 않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지금 신천지는 과거 JMS 최전성기 시절가 비교가 안될 만큼 교세가 크다. 공권력에도 신천지 신도가 충분히 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당장 대구 서구 코로나 방역 총괄팀장이 신천지 신도이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지 않았는가? 신천지 신도이자 확진자가 방역을 책임지고 있었다는 것이 얼마나 황당한 사실인가?

 

때문에 신천지에 우호적인 정치인, 언론인, 사법당국의 관계자가 있다면 일단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생각한다.

 

어제 신천지에서는 기자회견을 했다.

요약하면 “자신들은 억울하다”였다. 대한민국 헌법에 나와있는 ‘종교의 자유’라는 허점을 이용해서 그렇게 대형사고를 치고도 당당한 그들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

 

신도 명단 등을 정부 측에 제공한다고 했지만 그들은 ‘거짓’이 교리상 허용된 곳이다. 때문에 나는 믿을 수 없다.

거듭 주장하지만 그들에게는 협조를 구하는 것이 아니라 공권력의 수사가 필요하다.

 

게다가 난 그들이 정치권 특히 한나라당 시절부터 박근혜 계열의 정치인들과 긴밀하게 유착되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미 그런 정황들은 많이 나왔고 지난 글에 밝혔으니 추가적인 설명은 생략한다.

 

그들이 어제 기자회견에서 배경을 파란색으로 깔고 나왔다. 현재 미래통합당의 모든 로고가 핑크색이고 신천지도 핑크색으로 활동을 하다가 두 곳의 유착관계가 의심받으니 어제 회견에는 고의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이 연상되는 파란색을 강조한 것이다. 대단히 꼼꼼하고 전략적이다.

 

청도 대남병원에서 무려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사망자도 그곳에서 나왔다. 무려 폐쇄 정신병동이라고 한다. 교주 형의 장례식도 치뤘다고 한다.

 

그런데 그 병원의 소유주가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다. 그리고 이런 혼란한 와중에 해당 관할을 책임지는 청도 군수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다. 그 위에 경상북도 지사도 보이지가 않는다. 청도 군수는 예전 인터뷰를 보니 충분히 의심할 만한 정황들이 보인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MB 시절 청도 군에서는 4년간 군수가 4번 바뀌고 선거 운동원들이 대거 의문의 자살을 했던 사건들도 있었다. 신천지가 청도 군수 선거에 개입한 일이 있는지도 조사해 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폐쇄정신병동, 바이러스, 사이비 종교, 선거운동원의 자살… 이거 쓰다보니 무시무시하네...

 

이철우 지사와 청도 군수는 이런 의심과 걱정을 불식시키기 위해서 직접 나와서 코로나19 방역과 신천지 동선을 추적하는데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


다행히 문재인 대통령은 신천지 폐쇄와 대남병원 장례식장 조문객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

 

지금 방역만으로도 충분히 바쁜 상황인 것은 알지만 신천지에 대한 수사는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그들을 수사해야 지금 코로나19의 방역을 더 원만하게 할 수 있고 어떻게 바이러스가 전파 되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신천지에 대한 수사는 보건당국과 무관하게 경찰의 차출이 필요하다. 신천지 관련한 내용을 자꾸 중국 입국으로 관심을 돌리는 미래한국당과 언론들도 유착 관계가 없다면 그런 시도를 멈추기를 바란다.

 

시간을 주면 그들은 조직을 정비해서 버릴 것은 버리고, 당분간 숨어 있다가 때가 되면 다시 나올 것이다.

 

코로나19는 보건 당국이 잡을 수 있지만 신천지 바이러스는 지금 잡지 못하면 나중에 더 큰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내용 추가+++

대구 서구에 코로나 총괄팀장이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 되었다. 덕분에 한 사람의 일손도 아쉬운 대구 방역 팀에 무려 50명이나 되는 인원이 업무에서 제외되어 격리에 들어갔다. ㅜㅜ

 

이런 상황인데도 권영진 대구 시장은 "그 분(감염예방팀장)이 해당 직무를 맡고 있었던 것은 결과이고, 그에 앞서 그분이 신천지 신도였을 뿐이다. 이를 문제 삼기는 어렵다"면서 "오히려 지금까지 그가 검사를 받지 않고 숨어 있었다면 그의 종교도, 확진 여부도 알지 못했을 것"이라고 신천지를 위한 변명을 해 주고 있다. 아..

 

황교안은 "어떤 특정 교단에 대한 대책보다도 전국적인 사태"라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 밀어서는 안 된다"고 한다. 아...

 

이런 상황인데 '미래통합당=신천지'라는 의심을 어찌 하지 않을 수 있을까?

 

미래통합당의 심재철·전희경·곽상도는 '확진자와 동석'을 해서 현재 코로나 검사 중이고 덕분에 국회 본 회의도 연기되었다고 한다. 황교안도 코로나19 검사 받으러 갔다.

 

이 사단이 났는데도 보이지 않는 경상북도 도지사와 청도 군수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코로나19만큼 신천지 바이러스도 위험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