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민경욱 "문재인놈 재산이 까뒤집혀 지는 날 그놈이..."쌍욕 논란

이정미 "민경욱 막말도 모자라 욕설 정치로 후퇴해..이런 막말로 상처받는 것은 송도와 연수구 주민들”

가 -가 +

백은종
기사입력 2020/02/13 [15:46]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의원 
민경욱(인천 연수을)이 문재인 대통령 등 여권을 싸잡아 비난하는 장문의 쌍욕이 담긴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김지하 시인의 글을 인용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원색적인 욕설과 상스러운 막말이 넘쳐난다. 임박한 4·15 공천심사를 앞두고 '총선용 시선 끌기'가 아니냐는 풀이가 나오지만 너무 격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경욱의 이런 행태를 두고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막말 정치도 모자라 욕설 정치로 후퇴한다”라고 꾸짖었다.

 

민경욱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씨벌헐 잡것들아! 니 새놈들이 다 쳐해묵기 시작하더니 눈깔마져 휘까닥 뒤집혀져 부렸더냐. 세상이 얼마나 만만하게 보였음 벼라별(별의별) 짓거리들 똥싸듯 내질러?"로 상스럽기 그지없는 포문을 연다.

 

그러면서 "이 주사파 떨거지 놈들아! 이미 썩어문드러져 죽은 지 언제인데 네놈들 꼬락서니 지켜보고 있었다. 뻔뻔하기 그지 없는 잡것들 꼬락서니! 아무리 세상이 그렇다고 하더라도 털이나 뽑아야지"라고 썼다.

 

이어 더 점입가경이다. 민경욱은 "에라이, 미친놈들아! 개장국 팔아먹고 생계를 유지한 개새끼 이해찬, 니 놈은 다 알면서 또 무엇이 부족하여 더 큰 죄 지으려고 대표님에 나섰다고?"라는 등 여권 인사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원색적 욕설을 서슴지 않았다.

 

특히 "너희는 문재인이 실실 웃어대니까, 다음은 너, 그 다음 나, 돌림빵 공식으로 니놈들 뒈질때까지 다 해쳐먹을 줄 알았지? 이제 봐라, 금방 온다. 문재인놈 재산이 까뒤집혀 지는 날 그놈이 얼마나 사악하고 더러운지 뒤늦게 알게되고, 그날이 바로 니놈들 은팔찌 포승줄에 지옥 가는 날임도 다시한번 알게된다"라고 욕설이 갈수록 태산이다.

 

이정미 의원은 13일 입장문을 통해 “민경욱이 막말 정치도 모자라 욕설 정치로 후퇴하고 있다. 솔직히 안타깝다. 민경욱의의 막말로 상처받는 것은 송도와 연수구 주민들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런 욕설 제일 듣기 쉬운 곳이 태극기 집회다”라며 “더 이상 막말과 욕설이 송도와 연수를 대표해서는 안된다. 우리 사회 가장 극단적 집단에게만 호소하는 정치로는 대립과 갈등의 정치를 극복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막말과 욕설로는 민생을 위한 합의의 민주주의를 펼칠 수 없다. 송도와 연수의 주민을 믿고 주민에게 자부심을 드리는 정치로 주민의 상처 입은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