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중국 우한서 온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신종코로나 경보 '주의→경계'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1/27 [16:04]

"필요시 군 의료인력과 군 시설까지 활용해 대비"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총력대응 조치를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도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코로나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8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윤도한 수석은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코로나'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 감시를 받았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박능후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해, 질병관리본부의 방역업무를 지원하기로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국방부와 경찰청, 지방자치단체 인력 약 250명을 지원받아 검역 현장에 배치하는 등 검역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재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