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통령 딸 문다혜 "신상털기가 공익?…곽상도는 세금으로 스토킹중!"

“대통령의 자식이라는 이유로 호의호식하지 않고 피해를 보는 게 더 많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1/23 [10:35]

 

“대통령 흠집내기 위해 나와 가족의 사생활 얼마나 더 소모돼야 하나”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37)씨가 22일 “아들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참을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 의원 곽상도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곽상도는 전날 다혜씨의 아들이 태국 방콕에서 1년 학비가 4000만원이 드는 최고급 국제학교를 다닌다고 주장하는 등 그간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해 왔다. 다혜씨가 의혹 제기에 대해 맞대응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다혜씨는 23일 곽상도가 지난 21일 "문다혜씨의 아들이 1년 학비가 4000만원이 드는 태국 최고급 국제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다"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혜씨는 "나는 대통령의 자식이란 이유로 호의호식하고 있지 않으며 오히려 피해를 보는 게 더 많다"면서 "자유한국당과 언론은 끊임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통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을 흠집내기 위해 나와 가족의 사생활이 얼마나 더 소모돼야 하는가"라고도 말했다.

그는 "곽상도의 행위는 스토킹에 가깝다"고도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 딸의 신상털기가 공익을 위한 일인지 의문"이라며 "국회의원은 국회에서 일을 해야 하는데 아이의 학교가 어디 있는 지 남편이 어디서 일하는지 뒤지고 있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스토킹을 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곽상도의 주장은 "'카더라', '아니면 말고' 식의 증거도 없는 이야기들"이라고도 반박했다.


다혜씨는 앞으로 인터넷상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터넷 상에 '아니면 말고' 식의 자극적인 가짜뉴스와 악성 댓글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수많은 피해자들이 고통을 호소하지만 언론은 순기능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이제는 참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21일 곽상도는 국회에서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의 아들이 태국 방콕에서 1년에 학비가 대략 4000만원이 드는 최고급 국제학교에 다닌다는 사실을 이번에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곽상도는 지난해 1월에도 "항간에는 다혜씨의 남편 서모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됐는데 이 중 30억원이 횡령 등 부당 집행됐다는 등의 의혹과 추측들이 난무하고 있다"는 등의 언급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다혜 씨는 "태국에 갔다는 것 외에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너무 많다"고 반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