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최강욱 "검찰, 조국 수사 허접하자 조작 수사하며 협박.. 언론플레이 말라"

"검찰, 여론 무마 의도로 허위 조작된 내용 언론에 전파해 조선일보가 보도"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1/22 [15:57]

"없는 허위 혐의 만들어내는 건 검찰권의 전형적 남용"

'조국 아들 허위 인턴 증명서 발급' 조선일보 보도 비판

사잔/연합뉴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21일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를 검토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 강한 불쾌감을 토로했다.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실제로 인턴 활동을 했다"라며 "검찰의 전형적 조작수사이자 비열한 언론플레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크게 반발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조간에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최 비서관을 조 전 장관 아들의 허위 인턴 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하겠다고 보고했지만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결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 비서관은 2018년 9월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 취임 이전에는 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최 비서관이 변호사로 활동할 당시 자신의 사무실에 조 전 장관의 아들이 인턴으로 활동을 했다는 데도 검찰은 자신을 허위 인턴발급으로 걸고넘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 비서관의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국가안보실과 민정수석실 등의 입장은 국민소통수석실을 통해서 밝히는 것이 관례이기 때문에 최 비서관 대신 직접 브리핑을 하게 됐다는 것이 윤 수석의 설명이다.

윤 수석이 전한 최 비서관의 발언에 따르면 "(검찰이 문제 삼는) 2017년 1월부터 2018년 2월 사이에 인턴 활동이 있었고 활동 확인서를 두 차례 발급했다. 실제 인턴 활동을 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런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 결과가 너무도 허접해서 여론의 비판이 우려되자 별개의 혐의를 만들어내고 여론을 무마할 의도로 이러한 허위 조작된 내용을 언론에 전파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근무기록과 출근부 조차 없는 변호사 사무실에 조 전 장관의 아들이 인턴활동을 했는지, 안 했는지 대해서 검찰이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인턴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이런(허위 발급) 혐의를 만들어냈다"며 "검찰권의 전형적인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또 "검찰은 그 근거로 목격자(의 진술)를 언급하지만, 검찰은 변호사 사무실에서 비서로 일하다 육아로 퇴직한 직원에게 전화해 '조 전 장관 아들을 아느냐'고 물었다고 한다"며 "이 직원은 놀라고 당황해 전화를 빨리 끊으려 했고, 그래서 '나는 모른다'하고 전화를 끊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퇴직한 변호사가 검찰의 연락을 받았고, 다른 비서는 검찰의 연락을 받고 불쾌함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최 비서관은 "근무기록도, 출근부도 없는 변호사 사무실인 만큼 실제 인턴 활동 여부는 검찰이 (모를 것)"이라며 "검찰은 아무 근거 없이 '조 전 장관 아들이 인턴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만들어 냈다. 검찰권의 전형적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검찰 인사업무에 관여하고 있는 직위에 있는 자신이 불필요한 오해를 막고자 서면으로 답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검찰이 출석하지 않으면 공소사실에 실명을 적시하겠다고 자신을 협박했다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