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외무상 "독도는 일본땅".. 전시관 7배 확대하며 또 다시 독도 도발

도쿄올림픽 앞두고 "독도는 일본땅" 전시관 훨씬 크고 화려하게 꾸며 7배나 '확장'해 개관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20/01/21 [16:50]

서경덕 "홍보 위한 꼼수전략"

 

'태정관 지령문' 등 일본 측 불리한 자료는 일절 전시 안 해

 

MBC 방송 화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일본 외상의 전날(20일) 발언에 이어 일본 정부가 울릉군에 위치한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영유권을 선전하기 위해 억지 주장이 담긴 자료 등을 전시하는 일본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을 열었다.

 

21일 오전 10시 일본 측의 일방적인 주장만 즐비한 가운데 일본의 영토·주권전시관이 일반관람에 돌입했다. 전시관이 입주한 도쿄 도라노몬(虎之門) 미쓰이(三井) 빌딩 1층 로비에는 일반관람 시작 전부터 수십여 명이 줄지어 개장을 기다렸다. 

 

이 전시관에는 독도는 물론 일본이 중국, 러시아와 각각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열도와 쿠릴 4개 섬이 일본 고유 영토라고 주장하는 상설 전시공간이 마련됐다. 이로 인해 우리나라는 물론 중국, 러시아의 반발도 예상된다.

 

2018년 1월 인근 히비야 공원 내 시정회관 지하 1층에 마련했던 100㎡ 규모의 전시관을 2년 만에 약 7배(673.17㎡)로 넓혀 훨씬 더 크로 화려하게 꾸며 이전한 것이다.

 

이날 새 '영토주권 전시관'을 둘러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난 2018년 독도 및 센카쿠 열도 등이 자국 영토임을 주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관한 전시관을 7배 확장하여 재개관했다"고 전했다.

 

옛 전시관은 히비야 공원 내 '시세이 회관'에 있었지만, 접근성이 떨어지고 전시 공간이 비좁은 데다 내용도 빈약하다는 지적에 2년 만에 도쿄 지요다구 '미쓰이 빌딩'으로 이전하게 된 것이다.

 

또한 새 전시관은 지하철 긴자선 도라노몬역에서 걸어서 1분 이내 거리로 접근성이 한층 좋아졌고, 주변에는 총리 관저 및 국회의사당과 주일미국대사관 등 주요 시설들이 밀집해 있다.

 

관련해 서 교수는 "옛 전시관에서는 판넬 위주의 전시였다면 이번에는 동영상, 디오라마(투시화), 증강현실(AR) 등을 활용하여 관람객들이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해 놨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고, 또한 도쿄올림픽을 6개월 앞둔 시점에서 확장 재개관한 것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홍보하기 위한 전형적인 꼼수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명칭)'라고 쓰인 1층 독도 전시관에는 에도시대 이후 일본인의 강치(바다사자)잡이 활동상 소개 및 대형 강치모형을 전시 중이며 한국 주장에 대한 반론 자료 등도 전시돼 있다. 

 

일본 정부는 독도관 출입구부터 큼직한 글씨로 '다케시마' '1953년 여름부터 현재, 한국의 실력 행사에 따른 불법 점거'라고 써 놓았다. 한국이 불법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옛 독도관은 일본 주장을 담은 유인물과 서적을 모아놓은 작은 서점 분위기였다. 동영상도 24인치 TV 모니터로 보는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약 120㎡로 크게 넓어졌고, 첨단 박물관 같은 분위기로 달라졌다. 전에는 일본인들이 독도에서 강치를 잡던 사진을 전시해놓았지만 새 독도관에는 대형 강치 모형을 만들어 일본인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모니터도 두 배 이상 커졌고, 증강현실(AR)과 디오라마(3차원 축소 모형)를 활용해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강조했다. 

 

MBC 방송 화면


태정관 지령문 등 일본 측에 결정적으로 불리한 자료는 아예 전시하지 않았다. 태정관 문서는 과거 일본의 최고의결기구인 태정관이 1877년 3월 29일 작성한 문서로, 일본의 영토와 울릉도·독도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내용이다.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20일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논란을 만들었다.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시정방침 연설을 통해 한국과의 관계 회복을 기대한다고 밝힌 것과 전면 배치되는 내용이라 발언 배경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모테기 외무상은 제201차 정기국회(중·참의원)에서 행한 외교연설에서 이같이 주장한 뒤 “이 기본적 입장을 토대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일본 우익 정치인들이 독도 영유권 주장과 망언은 시시때때로 쏟아내는 일이었으나 이날은 아베 총리가 한일 관계 회복을 기대한다는 시정방침 연설을 한 직후라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 배경을 두고 일본 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정부, 독도 망언에 강력 항의, 공사 초치

 

정부는 이날 모테기 일본 외무상이 독도는 일본 영토라고 발언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외교부는 김인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외무대신의 국회 외교 연설을 통해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또다시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한 데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할 것을 촉구한다"라고도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