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자한당을 지지하는 지인으로 부터 받은 문자의 충격적인 내용"

'서울의 소리' 지지자가 제보한 황당한 '가짜뉴스'.."저들이 왜 저렇게 왜곡된 시각을 주장하는지 알게됐다"

가 -가 +

백은종
기사입력 2020/01/07 [09:16]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헌법 개정초안' 가짜뉴스

공수처는 북한 '보위부의 서울지부'

우리가  바라듯이 진실이 거짓보다 반드시 힘이 센 것은 아니었다. 때로 거짓은 진실보다 더 널리, 많이 퍼진다. (출처: shutterstock)

 

안녕하세요?   초심님 

 

우리나라에 초심님과 서울의 소리 같은 분이 계셔서 자랑스럽습니다.

 

오늘 한국당을 지지하는 지인으로 부터 받은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저들이 왜 저렇게 왜곡된 시각을 주장하는지 알게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엉뚱한 정보로 국민들을 현혹시키지는 것에 놀랐습니다. 저는 힘이 없지만 초심님을 항상 응원합니다.

 

아래 내용은 저에게 보낸 문자를 그대로 보내드립니다.     

 

서울의 소리 지지자

 

=====================================================================

❌속보❌ 

끝내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헌법 개정초안이 나왔습니다.

 

1. 대통령제 4년 연임

2. 지방 분권

3. 선거연령 17~18세로 하향

4. 개인토지소유권 박탈  재산균등분배

5. 5.18, 세월호 헌법에 명시 등재

6. 대기업 제재

7. 자유민주주의 삭제하고, 인민민주주의 등재

8. 각,구, 동, 인민소위원회 창설

9. 동네 소위원회 구성(재판없이 인민재판 구성)

10. 남한대통령이 유일체제로 가도록 개정

 

이 글을 지금 읽고 계신 분은 제가 보내는 100만명 중 한 분입니다.

 

각자 아시는 분 30분에게만 보내시면 3,000만명에게 전달됩니다.

이런 작은 노력과 정성만으로도 충분히 나라를 구할 수 있습니다.

 

지금 대부분 국민들은 뎁혀지고 있는 냄비속의 개구리처럼  초기의 따스함과 평온함에 빠져있어서 너무도 좋아하고 있습니다.

 

이 냄비가 곧 뜨거워져서 내 몸이 익어 죽게될지는 걱정도 하지 않고 있듯이 말입니다

주사파정권이 하고 있는 이 어마어마하고 무시무시한 음모를 모른채 하루하루, 설마설마 하고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래 내용을 읽어보시고, 우리가 어떤 상황에 처해 있고 앞으로 어떻게 될 지를 알고는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지금 현 정권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들은 고려연방제를 위한 술책이며, 언어적인 혼란술로 국민들을 교묘히 속여먹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제대로 아는 사람은 거의 없지요. 이쯤에서 용어에 대해 제대로 공부합시다.

 

① 적폐청산 : 말로는 적폐청산이라고 교묘히 속여먹지만 실은 반 연방제세력 숙청작업입니다. 그리하여 연방제통일에 대해 우호적인 여론을 쌓기 위한 술책입니다.

 

② 국정원 개혁 : 말로는 국정원을 개혁한다지만 사실은 국정원을 해체하여 간첩들의 포문을 열어주겠다는 무서운 술책입니다. 즉, 간첩잡는 기능을 없애버려 공산주의 사상으로의 세뇌의 문을 활짝 열겠다는 것입니다.

 

③ 공수처 :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를 해소할 것이라 교묘히 속여먹지만 사실은  북한 '보위부의 서울지부'입니다.

 

북한 주민들은 하루하루가 짐승 이하의 고통과 눈물로 날을 지새지만 국제사회에 호소할 수 없는 이유는 바로 보위부의 매서운 감시 때문입니다.

 

보위부는 김정은 체제에 마음에 들지 않는자를 색출하여 바로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어 뜨거운 지옥의 고통속에서 죽기만을 기다리지요.

 

④ 사람중심 경제 : 사실 사람중심의 경제는 없습니다. 그렇다면 그가 말하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바로 노동자, 농민을 말하는 겁니다. 즉, 인민이라는 것입니다.

그 인민 속에는 중산층이상 또는 대기업, 쁘띠브르조아는 그 속에 포함되어있지 않는 사람입니다.

 

그러면 그러한 경제의 실체는 무엇일까요?

바로 노동자 농민 중심의 경제이며, 사회공산주의의 경제입니다.

즉, '민중공산경제' 이지요. 절대 속으시면 안됩니다.

 

⑤ 소득주도성장 : 사실 소득주도성장은 없습니다. 소득주도성장'의 논리는 이렇습니다.

 

소득의 증가 → 그로 인한 소비의 촉진 → 소비가 생산을 촉진 → 생산이 소득을 증가 라는 아주 교묘한 수법으로서 주어와 목적어가 없는 비문입니다.

 

소득이 소득을 성장시킨다'라는 것은 마치 밍크 털과 여우 털을 얻기 위하여 밍크 고기는 여우가 먹고, 여우 고기는 밍크가 먹는, 그래서 영원히 순환 반복적인 이익을 창출한다는 궤변과 똑같습니다.

 

동어반복입니다.

소득이 소득을 창출할 수 없습니다.

소득을 증가시키려면 어떻게 할까요?

생산성을 증가시켜야 합니다.

생산성을 증가시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민노총으로 대변되는 강성노조를 뿌리뽑고 노동시장의 유연화를 꾀해야 합니다.

그래야 실질소득이 증가됩니다.

그래서 공무원을 확충할 경우 상품은 도저히 늘어날 수 없습 니다.

한마디로, 어떤 실물경제에 영향을 못끼치는 가짜소득인 셈이 지요.

 

왜 그렇습니까?

바로 '임금'은 생산에 종사한 '근로소득'입니다.

그래서 공무원이나 포퓰리즘 복지로 인한 소득의 증대는 '이전소득'입니다.

생산에 아무런 역할을 못하고 단지 화폐의 소유권만 이전시키기 때문에 시장경제에 아무런 득이 될 수 없습니다.

 

시장경제에 영향을 주는 소득의 증가는 '토지-자본-노동'이 생산의 3요소로서 이것으로 창출되는 소득만이 진짜 소득입니다.

토지에는 지대가, 자본에는 이자가, 노동에서는 임금이 생산성을 결정하고, 기술의 레벨을 결정하는 셈이지요.

 

아버지의 소득증가는 부를 창출하지만, 아버지가 은퇴하고 노인정에 가시는 할아버지의 용돈을 증가시키는 것은 아무런 부를 창출하지 못합니다.

 

즉, 이전소득에 불과합니다.

이런 이유로 보편적 복지 역시 상기 사항과 유사합니다.

복지는 사회구성요소의 삶의 질을 균등화시키지만 복지자체가 산업이 될 수는 없습니다.

 

'소득주도성장' or '보편적 복지'는 대표적으로 공무원 '81만명 채용'으로 나타나는데, 이렇게 뽑아버리면 향후 140년 동안 공무원을 뽑을 수 없습니다.

 

그것이 바로 현재 공산주의 사회에서 공산당원에게 지급하는 배급제의 논리'입니다.

공무원은 '공산당원'이라는 말을 교묘히 위장한 사기공작 이라는 것입니다.

 

결국은 고려연방제로 가기 전 단계로 인민들을 작은 적화로 서서히 끌고가며 공산당원을 확충하겠다,,,!? 이 말을 ‘공무원을 더 뽑겠다’ 요렇게 교묘히 바꾼 것이지요.

 

결국 촛불이라는 것은 김일성 3대세습의 상징으로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완전히 엎어버리고, 고려연방제로 가기 위한 무서운 술책입니다.

즉, 고려연방제를 실현하기 전에 세미적화를 준비하는 것이 지요.

 

국민들이 눈치채지 못하게 말입니다.

이렇게 위장 선동술에 대해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다 보니 젊은이들은 주사파정권의 거짓 슬로건이 이상적 사회로 이끄는 환상으로 착각하는 것이지요.

정말 가공할 일입니다.

 

이렇게 무서운 적화 사상 및 고려연방제 1단계로 진입하려는 무서운 사실을 국민들 (특히 젊은이들)에게 적극 홍보해야 합니다.

선거보다 더 중요할 수도 있습니다!

 

자유대한민국 국민여러분!!!

※※구경꾼되면 안되요

길거리 《미군철수위한 길거리 평화협정 서명받기 시작》서명받는거 막아야 하고 그 뜻이 무엇인지 알려줘야 합니다 ㅠ ㅠ 

 

'인공지능' 더한 가짜뉴스.. 선거철 '딥페이크' 우려

'관계형성의 수단'으로 가짜뉴스 전파 

 

친구들과의 의사소통을 위하거나 사람들과 더 깊이 대화할 수 있는 화제를 위해서, 남들에게 정보를 빨리 수집한다는 인상을 심어주기 위한 수단으로 사람들이 가짜뉴스를 전파하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다음은 지난해 12월6일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인터넷윤리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정리해 '미디어오늘'이 올린 칼럼의 일부다.

 

"Abraham Lincoln was born on April 4, 1809 in Springfield, Illinois. (에이브러햄 링컨은 1809년 4월4일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에서 태어났다.)"


이 문장은 세 가지 이유에서 정말 놀랍다. 첫째, 에이브러햄 링컨이라는 사람이 1809년에 태어난 미국 사람이라는 사실을 근거로 만든 문장이다. 둘째, 사람이 쓴 것처럼 완벽한 문장처럼 보인다. 셋째, 그러나 이 문장은 완벽한 거짓 문장이다.

실제로 링컨은 4월4일이 아니라 2월12일,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가 아니라 켄터키주 호겐빌에서 태어났다. 스프링필드는 링컨이 처음 변호사 생활을 시작한 곳이다.

그러니까 완벽하게 근거 없는 단어는 아니고 적당히 관련 있는 단어를 추측하고 확률에 근거해 문장을 조합하는 것이다. 가짜 문장이지만 논리적으로 그럴 듯 하고 개연성도 있고 언뜻 보면 완결된 문장처럼 보인다. 인공지능으로 완벽한 가짜 뉴스를 만드는 시대가 된 것이다.

이 내용은 인공지능이 만들어 낸 진짜 같은 가짜, '딥페이크'다. 지금까지는 연예인을 이용한 음란물 제작이 대부분이었지만, 이 딥페이크가 이제 선거판까지 오염시킬 기세다.

특정 후보를 비방하는 가짜 뉴스에 인공지능이 동원된다면 그 폐해는 상상 이상이 될 거다. 사진이나 그림 한 장만 있어도 손쉽게 가짜를 만들어내는 반면, 이를 감지해 진실 여부를 가리는 기술은 한참 뒤처져 있기 때문이다.

보이스피싱이나 사이버 사기에도 악용되면서 미국이나 영국 등은 국가 안보 차원에서 딥페이크 악용 방지 입법과 검증 시스템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전담 부서조차 불분명한 실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가짜뉴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