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황운하 "검찰수사야말로 '선거개입 수사'".. '하명수사' 검찰에 "적반하장"

"검찰, '여론몰이' 하며 억지로 꿰맞추는 데 익숙한 조직이지만 이번 만큼은 뜻대로 안 될 것”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12/09 [14:10]

"검찰에 의해 덮여 버린 토착비리와 고래고기 사건의 진실은 특검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규명해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지방경찰청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작금의 상황을 사자성어로 표현하면 ‘적반하장’이 어울릴 듯하다”라고 검찰을 향해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의 중심에 선 황 청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리 수사에 나섰던 경찰관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에 대해 “저의 명예퇴직을 막는 데에는 일단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날 페이스북에서 황 청장은 “검찰의 논리대로라면 검찰 수사야말로 야당 측 보수언론의 청부를 받아 진행하는 청부수사이고, 내년도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선거개입 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권을 무기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국민을 혼란스럽게 한 다음 아니면 말고 식으로 공소를 제기하는 공권력 남용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황 청장은 ”법정에 서 있어야 할 토착비리, 부패비리 범죄자들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되려 큰소리를 치고 있고, 성실하게 정당한 직무수행을 한 경찰관들은 있지도 않은 하명수사니 선거개입수사니 하는 누명을 쓰고 검찰로부터 출석을 요구받고 있다”라고 개탄했다.

황 청장은 이어 ”검찰은 독점적인 영장청구권과 수사지휘권으로 경찰의 토착비리 수사를 무력화시켰다"라며 "또한, 독점적인 기소권으로 토착비리 피의자들의 범죄혐의를 덮어버렸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런 다음 야당 측의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불과한 의혹 제기에 장단 맞춰 경찰의 정당한 직무수행을 불순한 의도로 바라보며 머릿속에 그려 놓은 틀에 맞춰 진실을 규명하기보다는 사건을 만들어나가려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황 청장은 “검찰은 본디 미리 얼개를 짜놓은 다음 그에 맞춰 여론몰이하며 억지로 꿰맞추는 데 익숙한 조직이지만 이번 만큼은 뜻대로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과 언론 그리고 야당까지 이제는 용기 있게 진실을 응시해야 한다”라며 “경찰이 밝히고자 했으나 검찰에 의해 덮여 버린 토착비리와 고래고기 사건의 진실은 반드시 실체가 드러나야 하고, 특검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는 지난 2017년 말부터 2018년 초에 울산지역에 돌고 있던 각종 비리 의혹과 경찰청으로부터 이첩된 첩보 등을 토대로 울산 경찰이 진행한 토착비리 수사였다.

그러나 비리 혐의를 받고 있던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이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수사기간이 길어지면서, 김 전 시장 측이 되려 경찰 수사가 지방선거에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을 최근 들어 터뜨렸다. 그러면서 경찰청을 통해 울산청으로 내려온 첩보를 청와대의 하명수사라고 주장해서 일파만파 논란이 확산됐다.

청와대와 경찰청은 해당 첩보가 접수되고 이첩되는 과정에서 ‘하명수사’라고 볼 수 있는 부분은 없었고 지극히 정상적인 절차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김 전 시장 측에선 계속해서 “친문 국정농단”이라는 빌미를 들이대며 검찰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시장과 자한당의 이런 움직임에 즉각적인 수사 움직임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사건과 별 관련도 없어 보이는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백 모 씨가  압박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그런데도 검찰은 최근까지 김 전 시장 관련 수사에 참여했던 현직 경찰 10여 명을 소환조사를 통보하는 등 수사를 더욱 확대해 나가는 모양새다. 서울중앙지검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제보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6일과 7일 연이어 소환한데 이어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도 참고인으로 7일과 8일 연속으로 불러 조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