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미국 국방부 "미군철수 검토 사실 아니다.. 조선일보, 기사 즉각 내려라!"

조선일보, 美소식통 인용 "트럼프가 원하는 방위비 협상 안될 상황 대비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검토"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11/21 [17:12]

비건 "한국은 중요한 동맹이지만 무임승차 안 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20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한국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뉴스핌' 보도에 따르면 이날 조너선 호프만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미국 국방부가 현재 한반도에서 병력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조선일보의 보도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호프만 대변인은 이어 "에스퍼 장관은 지난주 한국에서 (한국과) 한국 국민들에 대한 철통 같은 약속을 거듭 되풀이했다"면서 "그러한 뉴스들은 한 명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의 위험하고 무책임한 결함을 드러낸다"고 강조했다.

 

호프만 대변인은 또 "우리는 조선일보에 즉각 그들의 기사를 내릴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21일 단독 타이틀을 걸고 [美,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검토]라는 제목으로 미국 정부가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5배 인상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 대비,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워싱턴의 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이 매체는 주한미군 1개 여단은 3000~4000명으로 이 정도 감축은 미 의회가 2019년 국방수권법으로 규정한 최소 규모를 건드리지 않는 수준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같은 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베트남 방문 중 "들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는 항상 사실이 아니거나, 부정확하거나, 과장된 기사들을 매체를 통해 읽는다"고 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한국과 방위비 협상에 실패하면 주한미군 철수로 위협할 여지가 있냐는 질문에 "우리는 그것(방위비 협상)을 놓고 동맹국들을 위협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협상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이 이번엔 ‘안보 무임승차(free ride)’를 주장하며 한국 정부에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을 가했다. 미국 측이 공식적으로는 주한미군 철수설을 부인했음에도 증액 위협은 한층 높아지는 양상이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20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한국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동맹 파트너 중 하나”라면서도 “누군가 무임승차가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미동맹 관계를 감안하더라도 한국 정부에 대한 방위비 증액 요구는 불가피하다는 의미다.

비건 지명자는 “우리는 한국과 터프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을 비롯한 다른 동맹들과의 방위비 협상에 대해선 “그들의 책임을 심각하게 여겨야 한다. 터프한 협상들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과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방위비 분담에 대해 “불공정하다”면서 수차례 노골적인 증액 요구를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조선일보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