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의혹 투성이' 나경원..'올림픽' 대행사 특정업체 선정지시·딸 면접위원장이 예술감독

나경원, '부정 입찰' 의혹 직후 조직위 사람들 만나 대책회의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19/11/14 [11:09]

"올림픽  대행사  '이노션'  평창  조직 위원장 이던  나경원이  선정  지시.. .  사전에 자료 넘겨"

"이노션, 나경원 딸 면접위원장을 예술감독으로 내세운 유일한 업체"


검찰은 패스트트랙과 별도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나 원내대표의 딸이 2012년 성신여대에 입학하는 과정에서 학교 측으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당시 면접위원장은 이병우 전 성신여대 교수로 이 교수는 이후에 나 원내대표가 이끈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의 예술감독이 됐는데, 그 배경에 대해서도 지금까지 여러 가지 의혹이 제기돼온 바가 있다.

13일 JTBC에 보도에 따르면 조직위 관계자는 "나 대표가 올림픽 행사 대행사로 특정 업체가 선정돼야 한다고 지시해서 관련 자료를 사전에 넘겼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는 광고대행사인 '이노션'으로 이병우 전 성신여대 교수를 올림픽 예술감독으로 내세운 유일한 업체였다.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지난 2012년 6월 조달청 나라장터에 올린 게시물을 보면 스페셜올림픽의 개폐막식 대행사로 현대자동차 그룹의 '이노션'이란 광고 대행사가 선정됐다는 내용이다. 대행사는 개폐막식의 연출과 구성 등을 담당한다.

그해 11월, 이노션은 스페셜올림픽 문화행사 대행까지 맡게 된다. 이노션은 이미 2011년 6월부터 스페셜올림픽의 홍보마케팅 대행사를 맡고 있었던 상황으로 당시 조직위 내부에선 이미 홍보마케팅을 맡고 있던 이노션이 또 다른 행사의 입찰에 참여하는 건 불공정하다는 우려가 나왔다.

당시 스페셜올림픽 조직위 내부에서는 '하도 말들이 많아서 이노션이 안 됐으면 참 좋았겠다'라는 의견이 대두 되었지만 이노션은 경쟁 입찰을 통해 개폐막식 대행에 이어 문화행사까지 따냈다.

조직위 관계자는 "당시 나경원 조직위원장이 이노션이 선정돼야 한다고 지시했다"며 이 때문에 "조직위가 입찰 공고를 내기 전 관련 자료를 경쟁사 모르게 이노션 측에만 제공했다"고 밝혔다.

대규모 국제 행사 실적이 적었던 이노션은 경쟁업체에 비해 입찰 가격도 높았지만, 1점 이내 차이로 선정됐다. 그러나 이노션 측은 공정하게 입찰을 따냈다는 입장이다. 이노션은 대행사로 선정된 직후, 이병우 당시 성신여대 교수를 예술감독으로 추천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난 내용을 잘 모르고요. 난 절차대로 다 했으니까 나한테 자꾸 묻지 마시고 실무자들한테 물어보세요. 나는 아는 바가 없어요, 정확하게"라고 시종일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JTBC 화면

나경원, '부정 입찰' 의혹 직후 조직위 사람들 만나 대책회의

나 원내대표 측은 최근 의혹이 제기되자 스페셜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들을 만나 관련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 자리에서 조직위 사무총장은 "문제가 생기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국회에서 1㎞ 가량 떨어진 한 빌딩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곳에서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들을 만난 건 지난 8월 초 저녁. 그런데 이 자리에서 이노션의 부정입찰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가 커지면 당시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장이던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책임이 갈 수도 있다는 거다. 그러자 이 자리에 있던 임모 당시 스페셜올림픽 조직위 사무총장이 문제가 불거지면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임 조직위 사무총장은 대행사 선정은 절차에 맞게 진행됐지만, 문제가 있다 해도 나 대표와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자리에서 나경원 위원장은 대외업무를 총괄했고, 행정적 처리는 자신이 하고 최종결정했으니까 자신이 책임진다는 식으로 발언했다.

이날 모임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무슨 논의를 해요. 우리는 가끔 만나요. 무슨 논의를 합니까? 무슨 대책을 논의합니까? 우린 잘못한 게 하나도 없어요"라며 이날 만남을 조직위 사람들을 만나긴 했지만 대책을 논의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다.

문체부는 이번주부터 2013년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와 관련된 각종 문제를 검사하고 있다.

나경원 딸 면접위원장이 '올림픽' 예술감독에 선정.. 업체 담당자는 'MB 선대위' 출신

나경원 원내대표가 선정한 올림픽 행사 대행사 '이노션'이 추천한 이병우 전 성신여대 교수는 나 원내대표의 딸 김유나 씨의 대학 면접에서도 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가 있다.

이 교수는 김 씨 입학 이후에 석 달 만에 이노션에 의해 스페셜올림픽 감독으로 선정됐는데, 당시에 이노션의 총괄 책임자는 과거 이명박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나 대표와 함께 일했던 사람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딸 김 씨가 성신여대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 지원한 건 지난 2011년 10월로 면접위원장은 김 씨가 지원한 성신여대 현대실용음악학과의 이병우 교수였다.

이 교수는 면접 당시, 김 씨에게 예정에 없던 반주 연주를 허락했다. 반주 음악 플레이어를 준비하느라 20여 분 동안 다른 지원자들의 면접시험이 중단되기도 했다.또 성신여대 내부감사 보고서에 따르면 면접 당시 이 교수는 김 씨에게 최고점을 줬다. 김 씨는 이듬해 3월에 성신여대에 입학했다.

이병우 교수가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개폐막식 예술감독으로 선정된 건 석달 뒤인 2012년 6월로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장은 나경원 새누리당 국회의원 현 자한당 원내대표였다.

당시 조직위는 개폐회식 대행사 입찰 공고에 "대행사가 발상의 전환이 가능한 예술감독을 선정하라"고 써놨다.

당시 조직위 관계자는 "입찰에 참가한 업체 가운데 이노션이 유일하게 이병우 전 교수를 예술감독으로 추천했다"고 말했다.

전 조직위 자문위원은 "(이병우 교수) 총감독이 됐을 때 아주 솔직히 말하면 왜 이분이 총감독인가, 장애가 있으신데 감독 선정은 아마 상징성이 있나 보다라고 생각했어요"라고 했다.

이병우 전 성신여대 교수는 "(이노션은) 일하면서 알게 됐습니다. 그전엔 없는 거 같은데요. (조직위에서) 그렇게 부탁을 해서 (예술감독을) 하게 됐습니다."라며 추천 과정을 전혀 몰랐고, 이노션과도 관계가 없었다고 밝혔다.

당시 이노션에서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을 총괄한 책임자는 이모 전무로  2007년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명박 대통령 후보 선대위에서 대변인으로 활동할 당시, 선대위 홍보기획팀장이었다.

검찰은 나 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지난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JTBC 화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나경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