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10월 취업자 41만9000명 역대 최대치 기록…석달 연속 30만명대 이상 증가

청년실업률 7년 만에 최저...고용률 OECD 기준 67.3%…30년 만에 최고 높아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11/13 [12:32]

지난 10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41만9,000명 증가하면서 3개월 연속 30만명 이상 증가세를 유지했다. 고용률은 10월 기준으로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3%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198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50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41만9000명(1.5%) 늘어났다. 올해 취업자 수 증가가 40만명을 넘어선 건 8월(45만2000명)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아울러 4월(17만1000명) 이후 5월부터 6개월 연속 20만명 이상 증가를 유지하고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5만1000명·7.0%), 숙박 및 음식점업(11만2000명·5.1%),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9만6000명·22.1%) 등에서 증가했다. 특히 올해 1~10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 수 증가는 160만4000명으로 월 평균 16만명 늘어났다.

연령대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41만7000명 증가했다. 이 중 65세 이상이 25만8000명으로 비중이 더 높았다. 이밖에 50대에서 10만8000명, 20대에서 8만7000명 각각 증가했으나 40대와 30대는 각각 14만6000명, 5만명 감소했다.

 

정동욱 통계청 과장은 또 40대, 30대의 취업자 수 감소에 대해선 40대와 30대는 인구가 감소하는 연령대라는 점을 그 이유로 꼽았다.


15~64세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은 67.3%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p) 올랐다. 이는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1989년 10월 이후 동월 기준으로 30년 만에 최고 높은 수치다. 전체 고용률도 61.7%를 기록했다. 이는 동월 기준으로 1996년 10월(62.1%) 이후 23년 만에 가장 높다.

같은 기간 실업자는 86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10만8000명(-11.1%%)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0.5%p 하락했다. 특히 청년실업률(15~29세)은 7.2%로 1년 전보다 1.2%p 하락하며 2012년 10월(6.8%) 이후 동월 기준 7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체감실업률을 나타내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0.6%로 전년 동월 대비 0.5%p 하락했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0.5%로 2.0%p 내려갔다.

 

15~29세 청년층 실업자는 30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1000명 감소했고 청년 실업률 또한 7.2%로 1.2%포인트 내려갔다. 청년층의 체감실업률도 20.5%로 1년 전보다 2.0%포인트 하락한 걸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생은 72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2000명(-0.2%) 감소했고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 또한 50만4000명으로 2만2000명 줄었다. 

전체 취업자 가운데 상용근로자 비중은 52.5%로 지난해 대비 1.3%포인트 상승한 걸로 집계됐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1.0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0시간 줄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