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상승 45.7%.. "'공정 행보' 지지도 견인"

중도층 빠른 결집으로 45%대 상승 유지.. 민주당 40% 회복, 자한당, 2주 연속 하락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19/10/28 [09:33]

문 대통령의 '공정' 행보가 중도층 빠르게 결집시키는데 긍정적인 영향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2주 연속 상승했다. 그래픽=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용퇴와 함께 정국 완화 흐름으로 2주 연속 상승하면서 45.7%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공정' 행보가 중도층을 결집시키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부정적 요인 속에서도 최근 문 대통령의 공정 행보가 지지도를 견인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8일 YTN의 의뢰로 실시한 10월 4주차 주간 집계(21~25일)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전주 대비 0.7%포인트 오른 45.7%(매우 잘함 28.2%, 잘하는 편 17.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9%포인트 내린 50.4%(매우 잘못함 39.0%, 잘못하는 편 11.4%)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격차는 4.7%포인트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포인트 증가한 3.9%였다.

 

검찰이 정경심 교수 구속영장 청구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측 금강산 시설 철거 지시 등 부정적 요인들이 상존하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연속 상승세는 최근 문 대통령의 '공정 행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리얼미터는 “이른바 ‘조국 정국’이 약화하고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있었던 지난 22일 일간집계에서 40%대 후반까지 상승했다”며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실시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영장실질심사 공개 출석 보도가 이어진 23일 40%대 초중반으로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있었던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 개혁'을 강조했다. 당시 일간집계에서는 40%대 후반인 47.6%(부정평가 48.3%)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 교수의 구속 이슈와 김 위원장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 보도가 이어졌던 23일에는 43.9%(부정평가 52.3%)로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선 중도층의 결집세가 눈에 띄었다. 2주 연속 결집세(10월2주차 33.5%→10월3주차 38.8%→10월4주차 40.3%)가 이어지면서 긍정평가는 40% 선을 회복했고 부정평가는 50%대 중반(64.1%→58.9%→56.3%)으로 하락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과 대전·세종·충청, 부산·울산·경남에서 상승했다. 반면 경기·인천에서는 하락했다.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 이상에서 지지율이 오르고, 30대와 20대, 40대에서 다소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0.8% 포인트 상승한 40.6%를 기록했다. 4주 만에 다시 40%선을 회복한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2.1% 포인트 내린 32.2%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5.4%, 정의당은 4.8%를 기록했다. 민주평화당은 1.7%, 우리공화당은 1.3%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 리얼미터

 

이번 주간집계는 21일부터 25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 9778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4명이 응답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