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13세 아동을 자발적 매춘부라는 일본과 토착왜구는 악마 그 자체다.

가 -가 +

강전호
기사입력 2019/10/08 [10:42]

 

 

위안부 피해자의 80%가 아동이나 미성년자였다.

 

일본군의 위안부 성노예범죄는, 전쟁범죄이기 이전에, 반드시 국제법적으로, 보호받아야만 하는, 수만 명의 아동 및 미성년자들을 유인 및 납치 강간했던, 영원히 용서받지 못할, 인류 역사상 최악의 아동성범죄였다.

 

더욱이 일본의 성노예범죄를 용서할 수 없는 이유는, 일본은 범국가적인 성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육체는 물론 영혼까지 침탈당한 어린 소녀들을, 무참히 살육하는 만행까지 저지르고서도, 여전히 뻔뻔하게 사과조차 거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비교적 과거에 비해 성장이 빠른 현대에도, 14세미만의 아동청소년은 촉법소년이라 하여, 아무리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 해도, 법적으로 처벌을 금하고 있다. 14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은 정신적으로 미성숙하기에, 정확한 사리판단 능력이 없다고 보기 때문에, 처벌 또한 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은 20만에 달하는 위안부 성노예 중, 80%이상을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들로 강제동원한 것도 모자라, 수만은 14세 미만의 아동들마저 성노예로 유괴, 납치하는 만행을 저질러왔다.

 

그리고 일본이 초경조차 겪지 않은 어린 소녀들을 주로 납치, 유괴한 이유가 단지 성병위험이 없어서였다는 것이,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경악을 넘어서, 분노를 금치 못하게 하고 있는 것이다.

 

2017년 5월 21일 미디어 오늘의 보도에 의하면, 2015년 한일 정부가 ‘위안부 합의’를 강행한 직후, 미국 델라웨어대 마가렛 D.스테츠 교수는 뉴욕타임스에 다음과 같이 기고했다.

 

“잔인한 성노예 시스템의 많은 대상들은 ‘성인여성’이 아니라 초경도 하지 않은 ‘13세 혹은 14세의 소녀들이었다. 그들은 매일 강간에 바쳐지기 위해, 짐짝처럼 아시아를 가로지르는 전선으로 실려 갔다. 이는 전쟁범죄일 뿐 아니라 아동 인신매매이자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였다”며 일본의 국가적인 대규모 아동성범죄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동안,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피해사실을 접하지 못한, 국내외의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일본의 위안부동원이란 전쟁범죄가, 일반적으로 성인여성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 오해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는 일본이 전쟁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매년 천문학적인 로비자금을 살포해, 일본의 전쟁범죄를 삭제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실제적으로 대한민국에 산재해 있는 일본간첩들은 일본의 돈과 지령을 받고, 위안부는 대부분이 자발적 매춘부였다며, 사실왜곡을 넘어서, 피해자들을 모독하고 있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다.

 

그러나 일본여성네트워크 니시노 루미코 대표의 분석에 의하면, 위안부 피해자 증언의 86.5%가 미성년 연행이었고, 윤정옥 교수가 보건사회부에 신고된 56건을 분석한 바에 의하면, 전체의 80%가 미성년자였다.

 

실제로 피해자들의 당시 연령을 살펴보면, 길원옥 할머니 13세, 김학순 할머니 14세, 안점순 할머니 14세 등 지금도 법적으로 아동으로 분류되는 피해자가 상당수였으며, 김복동 할머니 15세, 강덕경 할머니 16세, 이용수 할머니 17세 등 피해자의 대부분이 17세 이하였다.

 

이처럼 스스로 사리판단을 명확히 내릴 수 없는, 15세 전후의 어린 소녀들이 피해자의 대부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였다며, 억지주장을 펼치는 일본과 토착왜구들은, 역사왜곡을 넘어서, 현재, 국제적으로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아동청소년 성매매를 두둔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하겠다.

 

아동성범죄는 그 범죄현장을 상상하는 것조차 두려울 만큼, 끔찍할 참상일진대 일본은 성병위험을 줄인다는 명분으로 범국가적으로 아동성범죄를 저질렀음은 물론,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어린 피해자들을 무참히 학살하는 만행까지 저질렀다.

 

그러나 우리는 지금껏, 일본의 전쟁범죄는 문제삼아왔지만, 토착왜구 학자와 토착왜구들의 준동으로, 정작 일본의 아동성범죄와 은폐에 대해선 미처 문제제기조차 해오지 못했음은 물론, 여전히 고령의 피해자들을 모독하고 있는 토착왜구들을 처벌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친일간첩들을 처벌해야할 검찰과 사법부가, 친일에 뿌리를 두고 있는 까닭이다. 이것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하는 이유 중에 하나다.

 

또한 일본의 경제도발을 주도한 아베는 19명의 장관 중 17명을 혐한인사로 교체하며, 도발의 강도를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지만, 대한민국은 문재인정부까지 탄핵하겠다는 토착왜구들의 위협으로, 내우외환에 처해진 형국이다. 더군다나, 토착왜구들의 간교한 국론분열정책으로, 절정에 다다랐던 불매운동마저 시들어가는 실정이다.

 

이에 대한민국의 깨어있는 국민들은,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금 분연히 일어나, 일본의 천인공노할 아동성범죄와 증거인멸학살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한편, 국제사법재판소나 미국법원에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아동청소년성범죄 시각으로 다시 재소해, 국제적인 단죄가 실행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동시에 일본과 토착왜구들의 방해공작을 차단하고, 시들어가는 불매운동을 다시금 되살려 일본의 경제도발을 당당히 물리치는 한편,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완수함으로써, 친일의 싹을 자르고 진정한 국민의 검찰과 사법부로 복귀시켜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동포들이여! 잊지 마시라! 일제의 침략과 친일파들의 매국으로 인해, 부모는 금쪽같은 자식들을 잃고 피눈물을 삼켜야 했으며, 어린 자식들은 하늘같은 부모를 잃고, 개천바닥을 전전하며 그 가냘픈 목숨을 연명해야 했다.

 

그리고 작금, 호전적인 아베내각과 토착왜구들의 준동으로, 그 참담했던 역사가 또 다시 코앞까지 다가와, 우리 아이들을 위협하고 있음이다.

 

당장 내 집을 내가 지키지 않으면, 그 누가 목숨을 담보로 내 집을 지켜 줄 것이오? 내가 당장에 국난을 막지 못하면, 후세에 누가 남아있어 조상이라 기릴 것인가?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