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시민단체, 광복절 대규모 反아베 시위 ”불매운동·촛불집회는 이시대의 3·1운동”

15일 오후 6시부터 광화문 북광장에서 범국민 촛불집회..일본대사관~종로~조선일보 사옥으로 행진도

가 -가 +

백은종
기사입력 2019/08/13 [23:30]

아베 정권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8.15 광화문 북광장 촛불집회에 촛불시민과 시민사회, 종교계, 노동계뿐 아니라 일본 노동계와 시민사회도 결합한다


아베규탄 시민행동, 광복74주년 8.15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전국 750개 시민단체는 13일 오후 2시쯤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회관에서 '8·15 광복절 74년에 즈음한 제2차 전국시국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아베 규탄 및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를 요구하며 광복절인 오는 15일 오후 6시부터 광화문 북광장에서 범국민 촛불문화제를 연다. 한일시민연대, 강제동원 피해자 등이 발언에 나설 예정이며 집회 이후에는 일본대사관~조계사~종로~조선일보 사옥으로 행진도 예정돼있다.

 

 

이들은 "올해는 3·1운동 100년을 맞는 해다.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이 일제의 총칼에 맞서 손을 맞잡고 완전한 독립과 평화 공존 동아시아 등을 외친 날"이라며 "아베의 과거사 부정과 경제적 압박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운동과 촛불시위는 이 시대의 3·1운동"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과거사 부정과 경제 도발, 군국주의 구상을 막아내는 것은 일본과 한반도, 지구촌 모든 시민들의 책무"라며 "아베 정권은 일련의 경제압박 조치들을 즉각 철회하고 강제 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책임 있는 배상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단적 자위권을 추구하는 일본 아베 정권과 군사협력을 지속해온 것이 아베의 도발을 가져왔다"며 "박근혜 정권이 국민의 동의 없이 강행한 일본과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베의 과거사 부정과 경제적 압박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불매운동과 촛불시위는 이 시대의 3·1운동"이라며 "평화를 사랑하는 한일 시민이 함께 아베정권의 군국주의 부활 시도를 좌절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시한 종료일인 24일에는, 6차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가 열린다. 이들은 22일 오후 5시부터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민발언대를 이어가며 48시간 농성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8월 1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아베규탄 8.15촛불문화제에는 전일본노동조합총연합(젠로렌) 의장, '한반도와 일본에 비핵, 평화의 확립을! 시민연대행동' 대표 등 일본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 대표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8.15 촛불에 젠로렌 등 일본 노동계·시민사회단체 참여 

김명환 한국노총 위원장은 "한국 노동자와의평화를 원하고 아베 정권 반대 투쟁하는 데 앞장서는 전일본노동조합총연합(젠로렌) 의장이 내일(14일) 오후 한국에 온다. 아베를 규탄하는 공동 입장을 발표하고 8.15 노동자대회와 범국민 촛불문화제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설명에 따르면 젠로렌은 일본의 대표적인 노동자 조직으로서, 조합원 150만 명이 소속돼 있다.

특히 15일 오전에는 한일 시민단체가 아베 정권 대응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종로 글로벌센터에서 비공개로 열고,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시행령을 공포일(8월 28일)을 하루 앞둔 오는 27일 일본 도쿄 총리관저 앞에서 열리는 일본시민단체 '한반도와 일본에 비핵, 평화의 확립을! 시민연대행동' 집회에 한국 시민사회 대표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