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이 멋대로 독도 점유" DHC 또 망언.. 불매 폭발 매장·온라인몰서 '퇴출'

모델 정유미 "재계약 절대 없다" 초상권철회·매장 제품철수.. DHC 오늘 공식 입장 발표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19/08/13 [10:31]

점입가경 DHC, 자민당 의원이 '독도 망언' 기름 부어 제품 퇴출 본격화

 

JTBC화면


화장품과 건강식품 판매로 한국에서 막대한 수입을 올리고 있는 
DHC가 자회사인 극우 성향의 방송 DHC TV로 유튜브 채널에서 연일 혐한방송을 내보내면서 한국 때리기를 하는데 대해 사죄는커녕 댓글까지 차단했다. 

 

12일에는 더욱 점입가경으로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 의원인 극우 인사가 독도와 관련된 역사는 물론 사실 왜곡도 서슴지 않았다. 'DHC 텔레비'에 출연해 "한국이 독도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막대한 돈으로 로비를 하고 있다"는 망언을 한 것이다.

 

이에 우리 소비자의 공분을 사면서 불매운동을 넘어 급기야 퇴출까지 되고 있다. 앞서 일본 불매운동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이 방송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불매 운동 금방 식는다" "조센징이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이 한글을 통일시켰다" 라는 허위 발언들이 도마 위에 오르며 충격을 안겼다. 

 

이날 DHC 텔레비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민당의 아오야마 시게하루 의원은 자신의 극우 성향을 숨기지 못하고 혐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2차 세계대전 패전 이후 자위대가 없었던 1950년대 초반 한국이 독도를 멋대로 차지했다며 천박하고 저열한 역사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지금까지 일본은 단 한 번도 한국에 시비를 건 적이 없다고 강변했다.

 

아오야마 시게하루 자민당 의원(왼쪽)이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가 운영하는 DHC텔레비전에 출연해 "한국이 독도를 무단으로 점유하고 막대한 돈으로 로비를 하고 있다"는 등의 망언을 했다. 팩트TV

 

[아오야마 시게하루 / 일 자민당 의원 : 1951년부터 한국이 멋대로 독도를 자기네 것으로 해버리고…일본이 되찾기 위해 싸움을 건 적이 없고 말로만 했던 거죠.]

 

[아오야마 시게하루 / 일 자민당 의원 : 지금에 이르기까지 소위 위안부 문제도, 레이더 조사문제도 일본 측이 싸움을 건 적은 단 한 번도 없기 때문에]

 

3권분립에 따라 사법부의 강제 징용 판결에 관여할 수 없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도 대놓고 조롱했다.

 

[아오야마 시게하루 / 일 자민당 의원 : 청구권협정으로 끝난 걸 법원이 이리 판결했다며 평소 사법 독립성 전혀 느낄 수 없던 한국이 갑자기 사법 독립됐다고…]

 

화이트 리스트 제외 발표를 막기 위해 한국이 거액의 돈을 들여 로비스트를 고용한 뒤 미국 정부에 중재 로비를 했다는 터무니없는 말도 했다.

 

[아오야마 시게하루 / 일 자민당 의원 : 무엇보다 수면 아래 배경에 한국 측이 돈을 써서 로비스트에 거액의 돈을 건넨 뒤 미국이 엄청나게 큰 착오를 하게 해서]

 

전직 언론인으로 일국의 여당 국회의원이란 인사가 역사를 왜곡하는 데 그치지 않고 앞장서 혐한을 부추기고 있다. "한국은 일본의 일부분"이라는 망언도 서슴지 않았다.시게하루 의원은 "원래 세계 2차 대전은 한반도와 전혀 관련이 없다"며 "(한국은)일본의 일부분이었기 때문이다. 한국은 연합군이었다고 엉터리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혐한 발언' DHC 화장품 퇴출 시작.. 모델 정유미 광고활동 중단

 

'혐한 방송'을 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인 일본 화장품과 건강식품 브랜드 DHC가 사과는커녕 전직 언론인이자 국회의원을 앞세워 자회사인 DHC 텔레비에서 추가로 혐한 방송을 한 것에 대한 소비자들의 분노는 더욱 거세지면서 국내 불매 운동은 퇴출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DHC가 잇달아 국내 헬스앤뷰티(H&B) 매장에서 퇴출 당했다. 올리브영은 지난 12일 오전부터 온라인 매장에서 DHC 제품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고객에게 DHC 상품 노출을 최소화하라는 지침에 따라 1200여 개 오프라인 매장의 진열 위치도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이동 조치했다.

 

DHC의 자회사인 DHC 텔레비가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를 내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 불매운동이 일어나는 등 여론이 악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DHC는 2002년 한국에 진출한 뒤 클렌징 오일 등으로 인기를 끌며 국내 H&B 스토어와 온라인몰 등에 입점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협력사와의 계약관계 등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우선 매장 내 진열 위치 변경과 온라인몰 판매 잠정 중단 등 지침을 내리고 여러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업계 2위 랄라블라는 온·오프라인 전체 상품에 대한 신규발주를 중단했다. 랄라블라는 이날부터 20여종의 DHC 상품을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단하고 150여개 오프라인 점포에서는 발주를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에 남은 재고 역시 진열 위치를 잘 보이지 않는 곳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롯데가 운영하는 롭스도 이날부터 온라인몰에서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또 전국 130여개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DHC 제품 진열을 중단하기로 결정하고 12일 매대에서 물건을 뺐다.

 

제품 정보를 공유한 소비자들은 이미 'DHC 퇴출운동'에 나서고 있으며, DHC 광고 모델인 배우 정유미 씨도 지난 12일 광고 모델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정 씨는 DHC에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으며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은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이에 대해 한국지사인 DHC코리아는 13일 중 논란에 대해 입장문의 형태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DHC코리아 관계자는 “발표 시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오늘 안으로 발표할 예정”이라며 “현재 해당 팀(마케팅)에서 계속 회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