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베 이적집단’ ‘태극기모독단’ 엄마부대 주옥순 향해 ‘밀가루 투척’ 진짜 보수!

오천도 애국국민운동연합 대표 “감히 소녀상 와서 설치느냐!” “진짜 토착왜구, 몽땅 일본으로 보내야!”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8/08 [18:30]

▲ 주옥순이 8일 오전 엄마부대 회원 몇몇을 이끌고 ‘문재인 정부는 일본 정부에 사과하라’는 황당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곧바로 ‘진짜 보수’인 오천도 애국국민운동연합 대표가 나타나 “어느 때인데 소녀상 와서 설치느냐”라고 꾸짖으며 "너 이리 와보라"며 준비한 밀가루를 던졌다.     © 서울의소리

“니가 때가 어느 때인데 여기(소녀상) 와서 설쳐?! 어?! 네가 보수야?”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앞에서 아베 일본 총리 을 찬양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말 같지도 않은 걸로 원색비난한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을 거세게 꾸짖은 ‘진짜 보수’ 오천도 애국국민운동연합 대표.

 

엄마부대와 같은 ‘태극기모독단’을 다수 언론에선 ‘보수’니 ‘극우’라고 호칭하고 있다. 그러나 이건 정말 잘못된 호칭으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 대체 어느 나라 보수나 극우가 타국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고 자국을 비하하지 못해 안달이 났나? 그것도 수십 년 간 자국을 식민지배하고 괴롭혔던 국가를 말이다.

 

엄마부대와 같은 태극기모독단은 국정농단 중범죄자이자 ‘아베 호구’ 노릇을 철저히 한 박근혜를 떠받드는 ‘골수친박’ 집단이며, 일본 극우들이 정말 좋아하는 토착왜구 집단이자 이적단체라고 불러야 정확할 것이다. 또 세월호 유가족이나 ‘위안부’ 피해자들까지 대놓고 모독했으니, 사회적 패륜집단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 엄마부대와 같은 ‘태극기모독단’을 다수 언론에선 ‘보수’니 ‘극우’라고 호칭하고 있다. 그러나 이건 정말 잘못된 호칭으로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 대체 어느 나라 보수나 극우가 타국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고 자국을 비하하지 못해 안달이 났나? 그것도 수십 년 간 자국을 식민지배하고 괴롭혔던 국가를 말이다.     © 서울의소리

주옥순이 8일 오전 엄마부대 회원 몇몇을 이끌고 ‘문재인 정부는 일본 정부에 사과하라’는 황당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에 곧바로 오천도 대표가 나타나 “어느 때인데 소녀상 와서 설치느냐”라고 꾸짖으며 "너 이리 와보라"며 준비한 밀가루를 던졌다.

 

오 대표를 비롯한 항의하는 시민들의 기세에 눌렸는지, 주옥순은 소녀상 근처로 가지 않았다. 기자들이 기자회견하라고 계속 길을 터주니 결국 소녀상 쪽으로 향했다.

 

이 무렵,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주옥순을 향해 “주옥순 네 이X! 매국노 네 이X! 네 이X!”이라고 거세게 꾸짖었다. 이 과정에서 백 대표가 경찰에 연행되는 어이없는 일까지 벌어졌다. 백 대표는 연행된 뒤, 종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가 대표적 친박단체이자 ‘태극기모독단’인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을 한 번 밀친 혐의로, 서울 종로경찰서에 현행범 체포됐다. 엄마부대가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일본 총리를 대놓고 찬양하는 기자회견을 열자,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 서울의소리

주옥순 등 엄마부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제 자식보다 상대방 편을 들어서 한일 관계를 회복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변하며 “저 주사파 X들이 북한에 석탄 주고 쌀 주고 기름 주고 그걸 비난해야 한다. 우리가 이렇게 나와서 하는 건 여러분들의 미래를 걱정해서 하는 거다”라며 어이없는 궤변을 읊었다.

 

그러면서 "여러 사람들이 저에게 매국노다, 친일파다 하는데 내 아버지도 강제징용을 다녀오셨다"고 강변하기도 했다. ‘대놓고’ 일본 극우의 하수인 짓을 하는 자신의 행위에 대해 사람들이 규탄하는 것임에도, 뜬금없이 아버지를 거론하는 황당한 발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앞서 주옥순은 지난 1일 같은 자리에서 연 집회에서 "아베 수상님, (한국의) 지도자가 무력해서, 무지해서 한일 관계의 모든 것을 파괴한데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 오천도 대표는 ‘서울의소리’ 인터뷰에서 엄마부대를 향해 “완전 토착왜구”라고 꾸짖으며 “몽땅 일본으로 보내야 한다”고 일갈했다.     © 서울의소리

이에 오천도 대표는 <서울의소리> 인터뷰에서 엄마부대를 향해 “완전 토착왜구”라고 꾸짖으며 “몽땅 일본으로 보내야 한다”고 일갈했다.

 

그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한 데 대해 “친일청산의 호기”라고 답하며 “역사라든지 모든 것이 재정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아베를 칭찬해주고 싶어요. 친일청산이 자동적으로 되고, 우리나라 기업들이 (일본산 재료를)국산화시키고, 초일류 국가로 거듭나지 않겠습니까? 그러면서 일자리 창출도 될 거 아니겠습니까? 앞으로 역사라든지 모든 것이 재정립돼서 깨끗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그러기 위해)토착왜구를 척살하는 것, 그게 보수가 할 일이에요.”

▲ 오천도 대표는 엄마부대가 기자회견한 자리를 깨끗하게 물청소하기도 했다.     © 서울의소리

그러면서 엄마부대같은 ‘태극기모독단’을 향해 “뭐가 보수인지도 모르고, 어디 감히 소녀상 옆에 와서 ‘내 딸이 위안부라도 (일본을) 용서하겠다’ ‘일본 총리에게 죄송하다’와 같은 말을 하느냐”라며 “지가 뭔데 국민을 운운하냐. 저런 집단은 한국에 살 자격이 없다. 일본으로 보내야 한다”고 꾸짖었다.

 

오 대표는 엄마부대의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회견 했던 그 자리를 깨끗이 물청소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거듭 “여기 오지 마라, 일본으로 가라”고 꾸짖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