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의 무역보복, 2020 도쿄올림픽 암운 드리우나?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27 [00:04]

[신문고뉴스] 강종호 기자 =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시작된 한일간 경제 전쟁이 내년 도쿄올림픽으로 비화될 조짐이 보여 국제올림픽위원회까지 지켜보고 있다. 이는 독도를 자기들 영토라고 주장하는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 공식 홈페이지까지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표시한 때문이다.

▲ 독도가 자국 땅이라고 표기한 일본의 지도 (C) 편집부


이에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반일감정이 고조되면서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가열차게 벌이고 있는 우리나라 네티즌들은 지금 "이 같은 일본의 자세는 무역보복을 매개로 한 경제침략은 물론 영토의 침략까지 감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올림픽참가 거부는 물론 보이콧을 해야 한다"는 여론몰이에 나섰다.

 

특히 현재 트위터 페이스북, 그리고 단체 카톡방들은 "일본이 올림픽을 기회로 자국 생산 농수산물의 방사능 오염 위험을 상쇄시키려 후쿠시마 지역 농수산물까지 선수들과 관광객에게 공급하려 한다"며 "선수들 건강을 위해서도 올림픽 불참과 일본관광도 보이콧해야 한다"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그런데 실제 일본은 현재 '먹어서 응원하자!'며 일본식재료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면서 원전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지역의 농수산물을 올림픽 선수촌 식당에까지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일본이 후쿠시마 농수산물이 위험성이 없다는 것을 세계에 광고하므로 원전사고 후유증을 털어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것이다. 일본의 올림픽조직위 측도 이 식재료들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며 이 식품들이 방사능 기준치에 미달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김익중 동국대 의대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방사능 물질 섭취 시 그 여러 가지 방사능 물질 중 우리 몸에 들어와서 금방 나가는 것도 있지만, 평생 몸속에서 안 나가는 것도 있다면서 우리는 방사능 물질 중 세슘하고 요오드만 측정하지만 그렇다고 그 여려 가지 방사능 물질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위험성을 말했다. 일본 당국의 '위험성 제로 논리를 의학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그리고 실제 방사능 전문가들도 "방사능의 외부 피폭과 음식으로 생기는 체내 피폭에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다"면서 "또 방사능이라는 게 정확히 사람을 대상으로 실험할 수도 없기 때문에 사실상 측정하는 기준치가 인체에 아주 해롭지 않다는 양은 아니다"라고들 말한다.

▲ SNS에 돌고 있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지도 (C) 편집부


이에 우리나라 네티즌들은 지금 방사능 오염도가 표시된 일본열도의 사진들을 공유하며 일본열도 중 한반도 분량의 토지가 방사능 오염토지라는 점을 강조하며 퍼뜨리고 있다
.

 

여기에 최근 일본이 독도를 사마네현 소속의 다케시마로 표기하고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지도를 배포하며, 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에도 게재하고 있다.

 

물론 앞서 우리도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처음에는 한반도기에 독도를 포함 시켰다. 하지만 일본의 항의와 IOC'정치적 행위'로 수정을 권고하자 삭제했다.

 

그런데 지금 일본은 우리의 항의에도 별 반응이 없다.

더구나 최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상공 비행 때도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특히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 군용기의 경고사격은 다케시마 영유권에 관한 일본 입장에 비춰 수용할 수 없으며 매우 유감스럽다한국에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우리 측에 공식적 해명을 하고 일본 측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아 러시아도 독도 상공을 우리 영해로 본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드러냈으나 일본은 막무가내다.

 

따라서 지금 일본상품 불매운동을 가열차게 벌이고 있는 네티즌들은 이 같은 일본의 자세가 올림픽을 치를 국제적 안목을 갖추지 못한 행태라고 비판한다. 그러면서 "이런 나라에서 치르는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논리로 보이콧 운동에 나설 뜻도 비추고 있다.

 

결국 일본이 부역보복과는 별개로 후쿠시마산 농수산물 안전성 강조에 이어 독도를 자신들의 땅이라고주장하는 영토분쟁까지 일으킨다면, 우리가 올림픽 보아콧이란 무기로 대응할 수도 있어 추후 한일관계의 불확실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 올림픽 보이콧 여론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 주목된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