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소득주도성장 때리기에, 최배근 교수 반박 “중산층 붕괴 막았다!”

소득주도성장으로 양극화도 개선 중, 하위계층 소득도 개선 중. 그러나 언론은 때리기만 한다.

가 -가 +

고승은 기자
기사입력 2019/06/03 [19:40]

▲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소득주도성장이 중산층의 붕괴를 막고 있음을 적극 설명했다. 박근혜 정권 말기 가계 하위 60%가 소득이 후퇴했으나, 차츰차츰 줄여가면서 올해 상반기에는 가계 하위 20%까지만 소득이 후퇴했다고 설명했다.     © 교통방송

[ 서울의소리 고승은 기자 ]

김어준 총수 : 잠깐만요. 박근혜 정부 때는 하위 60%, 그러니까 전체 가계의 절반 이상이 계속 소득이 줄고 있었다?

 

최배근 교수 : 예. 그러니까 중산층까지 붕괴가 되고 있었죠, 4분기 때 같은 경우를 보면. 그 상황 속에서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던 거예요. 그런데 지난해 상반기에 이건 하위 50%까지 축소시켰고요. 하반기에는 하위 40%까지 또 축소시켰어요. 그리고 올해 1분기에는 하위 20%만 축소됐습니다.

 

김어준 총수 : 그거 좋은 거 아닙니까?

 

최배근 교수 : 그러니까요. 굉장히 고무적인 거죠. 이게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그러니까 중산층 붕괴는 막은 거예요.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3일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하위 20% 가계의 소득이 감소했다는 통계청 올 1분기 가계동향 발표에 ‘소득주도성장’이 실패했다는 언론들의 주장에 “박근혜 정부 때는 하위 60% 가계 소득이 감소하고 있었는데, 소득주도성장정책으로 중산층 붕괴를 막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언론들이 하위 20% 가계 소득감소를 근거로 ‘양극화 확대’라고 보도한 것과 관련, “한동안 제가 고용 통계 문제 언론보도들에 대한 지적을 하다 보니까 고용 문제는 약간 사그라들었는데 가계소득 통계는 이야기한 지 꽤 되다 보니까 다시 또 국민들의 망각증을 이용해서 다시 슬금슬금 (왜곡된 보도들이) 기어 나온다”고 꾸짖었다.

 

그는 하위 20% 가계 소득감소에 대해선 “하위 20%의 평균 연령이 63.3세다. 하위 10%가 60대 이상 가구가 1인 가구까지 포함하게 되면 76%나 된다. 그러면 이분들은 사실 젊었을 때 자산을 많이 축적하지 않는 이상 노년에 굉장히 힘든 생활을 할 수밖에 없는 분들이며 근로 활동을 하기 굉장히 힘든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보게 되면 하위 20% 소득도 0.4%나 개선됐다”며 “우리가 소득 불평등을 계산할 때 가구원수를 고려해야 된다. 가구원수를 고려해 가구소득을 재측정한 것을 균등화처분가능소득이라고 하는데 이걸 보면 0.4% 그나마 증가했다”며 “민간 시장에서 일자리 잡기 힘드신 분들의 소득이 증가했다는 이야기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결과”라며 소득주도성장의 효과가 분명히 있음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양극화도 분명 완화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통계청 발표 자료에 따르면 소득 분배가 개선됐어요. 우리가 흔히 말해서 하위 20% 가계하고 상위 20% 가계를 소득 불평등을 측정할 때 많이 사용하는 지표거든요. 서로 얼마나 격차가 크냐 이거죠. 그런데 이게 지난해 1년 전에 비해서 1년 전엔 5.9배로 거의 6배였는데 이게 5.8배로 줄어들었다 이거예요”

 

자유한국당에서 문재인 정부가 저소득층을 무소득층으로 만들었다고 비난한 데 대해서도 최 교수는 적극 반박했다.

▲ 절대다수 언론들과 야권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경제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을 집중 공격하고 있다. 시도 때도 없이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 YTN

“이분들이 하는 이야기가 뭐냐 하면 정부가 지원하는 소득을 뺀 소득을 시장소득이라고 합니다. 시장소득 개념을 가지고 측정을 해 보니까 소득 불평등이 크게 확대됐다, 이런 이야기를 해요. 그런데 이 수치도 제가 볼 때는 잘못 계산했어요. 그건 둘째치고 그러면 시장소득하고 정부소득까지 포함한 소득하고 격차가 많이 축소가 됐다는 이야기는 정부가 사실 잘한 거죠. 정부가 해야 될 일이 기본적으로 소득의 재분배를 하는 게 정부의 존재 이유니까요. 시장소득 격차는 굉장히 큰데 정부가 지원을 해서 그 소득 격차가 많이 줄었으니까요.”

 

언론들이 이번 통계청 조사결과를 두고 ‘전체적으로 소득이 감소했다’고 한 대목에 대해서도 최 교수는 “언론에서 상위 20% 소득이 감소했다고 하는데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열 등분으로 나눈 소득을 보게 되면 상위 10%가 소득이 좀 감소했다”며 “임금 인상이 억제돼 임금 소득이 가장 많이 감소했다. 그래도 상위 10% 밑 80~90%는 여전히 소득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들은 우리나라에 좋은 직장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다. 어떻게 보면 기업에서 챙겨야 되는 부분들”이라며 정부와는 상관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