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 “잠자는 광복회 어깨 흔들어 깨우겠다!”

7일 오전 11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광복회장 취임식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6/03 [16:24]

▲ 신임 광복회장으로 선출된 김원웅 전 의원, 그는 공약으로 '친일찬양금지법‘을 적극 내세우기도 했다. 그는 잠자고 있는 광복회의 어깨를 흔들어깨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서울의소리

“박정희 정부 때 광복회가 만들어져 54년이 됐는데, 그 이후에 권력의 들러리 역할, 정통성이 결여된 권력의 정통성을 보완하는 수단으로서의 광복회, 그 이상의 역할을 못해온 데 대해 통렬하게 반성하면서 앞으로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니다. 확실하게 얘기하는 달라진 광복회, 깨어난 광복회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제가 잠자고 있는 광복회의 어깨를 흔들어 깨우겠다는 표현이 바로 그런 표현입니다“

 

오는 7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21대 광복회장 취임식이 열린다. 앞서 새 광복회장으로 김원웅 전 국회의원이 지난달 선출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백범 김구의 중매로 연을 맺은 독립운동가 김근수 지사와 여성 광복군 전월선 여사 사이에서 1944년 중국 충칭에서 장남으로 출생했다. 지금은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광복회장 출마 공약으로 '친일찬양금지법‘을 만들어 '독립운동가 폄하, 친일 미화'를 처벌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는 독일·프랑스의 ’나치찬양 금지법‘과 유사하다. 최근 친박 유튜버들을 상대로 퍼지는 가짜뉴스들에 대해 엄중 대응하겠다는 셈이다.

 

그는 또 국립묘지에 친일 반민족 행위자의 안장을 금지하는 상훈법 개정에도 나서기로 했다. 그 밖에도 한국학중앙연구원, 국사편찬위원회 등과 협력해 국가 정통성 확보를 위해 공무원 공기업에 대한 민족교육을 실시할 연수원 설립 등도 공약했다.

 

김원웅 신임 회장은 최근 본지와 가진 특별 인터뷰를 통해 강한 친일청산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우리나라의 친일청산 문제가 과거의 문제가 아니라, 현재의 문제고 미래의 문제라는 것을 국민들이 깨닫기 시작한 거 같습니다. 그런 계기가 된 것이 촛불혁명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사회가 지금 사실 기존의 방법으론 대한민국 성장의 한계에 도달했다고 하는 게 국내외 모든 학자들 견해입니다. 새로운 방향을 모색해야하는데 그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선 중요한 건 국민의 단합입니다. 친일청산하지 않은 대한민국은 절대 단합이 불가합니다. 국민 단결의 전제조건은 친일청산이라고 생각합니다.“

▲ 친일파들의 재산환수, 아직 제대로 이뤄지지도 않고 있다. 오히려 뻔뻔하게 땅을 돌려달라고 소송 거는 후손도 있다.     © YTN

그는 특히 해방 이후 오랜 기간 육군참모총장을 일제 군인출신들이 독식했던 치욕적인 역사를 언급한 뒤, 독립운동 단체에게는 예산을 적게 배정한 반면 친일파 세력들이 자리잡고 있는 단체에는 많은 예산이 배정됐음을 지적했다.

 

“해방 이후에, 이승만이 대한민국 국군을 창설하는데 초대 육균참모총장에 만주에서 일본군 앞잡이를 하며 독립군 토벌하던 사람을 시켰고, 제2대 육군참모총장도 친일파, 제3대부터 19대까지 한 명도 안 빠지고 일본군 출신이었죠. 대한민국 국군은 사실 항일 독립운동의 법통을 이어받은 게 아닌, 일제의 관동군 사령부 일제 만주군 토벌대의 법통을 이어받은 그런 조직이거든요. 그들이 만들어낸 군인 중심의 문화는 우리와 같은 뿌리가 아닌 우리 적에 있던 사람들이 뿌리거든요. 그들이 권력을 갖다보니 국민들을 속이기 위해서 독립운동 이런 얘기하는 단체가 필요하면서도, 힘을 주면 자기들과 갈등이 생길까봐, 친일 세력에게는 온갖 혜택을 주면서도 이쪽(독립운동단체)엔 최소한의 숨만 쉬게 살게끔 해온 것이 지난 70여년의 결과인 거 같아요”

 

김원웅 회장은 광복회가 당면한 숙제와 관련, 현재 열악하기 짝이 없는 광복회 예산을 대폭 늘릴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독립운동사를 찾고, 독립운동가를 예우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자신도 적극 힘쓰겠다는 취지다.

 

“문재인 정부는 광복회원들이 갖고 있는 역사인식을 공유하고 있어요. 대통령은 공유하고 있지만 일선 관료들은 매너리즘에 빠져서 대통령 철학을 각 부처에서 집행하는 걸 전혀 하지 않고 있어요. 그 문제를 문재인 대통령 임기 안에 제기해서 대통령의 철학이 각 부처의 행정으로 예산으로 반영되게끔, 해야 하는 것이 광복회가 해야 할 당면한 숙제라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가 제대로 역사의 뿌리를 내리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서라도 이 문제는 꼭 해결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정책은 예산으로 말하는 거거든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