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두환 주장 뒤집은 '5·18 증언' 김용장 씨 미 육군 501정보여단 증빙 이력 제출

이틀간 광주지검 출석.. 헬기사격·전두환 광주방문 진술과 공로패 사진 자료로 검찰에 제출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5/21 [14:20]

1980년 5·18 당시 전두환 씨의 광주방문과 헬기 사격 등을 증언한 전 미 육군 정보요원 김용장 씨가 전두환 씨의 형사재판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해 정보여단 근무 증빙자료를 제출했다.

 

그러나 전 씨 쪽 변호인은 여전히 김용장 씨의 주장이 “광주에 오지 않았다”는 전 씨 주장과 다르다며 김 씨를 법정에서 반대 신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했다.

 

21일 한겨레는 광주지검 쪽의 말을 전하며 미 육군 방첩부대인 501정보여단 광주파견대 군사정보관으로 재직했던 김 씨는 지난 17일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광주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80년 5월 21일 전 당시 보안사령관이 광주로 내려와 직접 회의를 주재했다는 정보를 소속 부대를 거쳐 미 백악관에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또 김 씨는 80년 5월 21일 낮 광주에서 계엄군이 유에이-1에이치(UH-1H) 소형헬기로 엠60으로 총을 쐈고, 27일 광주천 상류에서 위협 사격을 했다는 내용을 듣고 상부에 보고했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지난 13·14일 한국에 와 기자회견 등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힌 뒤 전 씨 형사 재판과 관련해 참고인으로 나와 진술해달라는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 과정에서 김 씨는 검찰에 1994년 5월 14일 미 육군 501정보여단에서 20년간 근무했다는 관련 증명서 사본을 제출했다.

지난 17일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광주지검에 참고인으로 나갔던 김용장 전 미 육군 501정보여단 군사정보관은 검찰에 미 육군 501정보여단에서 받은 20년 근속 관련 서류를 들고 가 사본을 제출했다. 한겨레

 

이 서류는 1994년 5월 15일 미 육군 501정보여단에서 김 씨가 20년 동안 근속한 것을 인정받아 받은 증명서로 그의 근무이력을 보여주는 증빙서류다. 김 씨는 1973년 501정보여단에 통역관으로 들어가 군사정보관 직책의 정보요원으로 전직해 일하다가 1998년 25년 만에 사표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의 진술은 고 조비오 신부 사자명예훼손죄로 기소된 전 씨의 형사 재판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 김 씨가 5·18 당시 21일 낮과 27일 새벽 헬기 사격이 있었다고 보고한 내용은 고 조비오 신부와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헬기 사격 증언 시간대와도 일치한다.

 

하지만 전 씨 쪽 변호인은 “헬기 사격은 없었고, 있었다 하더라도 1980년 5월 21일은 아니다”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김 씨 진술을 전 씨 형사재판에 증거물로 제출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 씨 쪽 정주교 변호사는 1995년 검찰 조사를 통해 80년 5월 18~27일 전 보안사령관이 광주를 방문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20여년 전의 검찰 조사를 들이대며 반박했다.

 

이어 “김 씨가 미 국무부 대사관을 통해 보고했다고 하는데 비밀해제된 미 국무부 자료엔 김 씨가 보고한 내용이 없다. 1995년 검찰 수사 때 전 보안사령관이 5·18 기간 중 서울에 있었다는 수사 결과와도 배치된다”며 “김 씨가 그러한 보고 내용을 누구한테 들었는지 등을 재판에서 반대 신문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씨가 앞으로 전 씨 재판에 출석할 가능성도 있다. 검찰이 재판부에 김 씨 진술을 증언으로 제출하더라도 전 씨 쪽이 증거 채택에 동의하지 않으면 김 씨를 증인으로 채택해 직접 증언을 듣는 방안을 선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광주지검 쪽은 “김 씨 진술을 증거로 재판부에 제출하는 문제를 검토 중”이라고만 말했다

 

"5·18 때 '광주서 외국인 다 빼내라' 보안사 지시 있어"

 

한편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있던 외국인들을 모두 피신시키라는 보안사령부의 지시가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보안사 특명부장이었던 허장환 씨는 "이는 광주의 참상이 외국에 알려지는 것을 은폐하려는 시도였다"고 설명했다.


'광주 5·18'은 전두환 신군부의 계획된 정권 찬탈 시나리오라는 주장을 폈던 미 육군 501정보단 출신 김용장 씨와 허장환 씨는 2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당시 보안사령부가 광주에 있던 모든 외국인들을 사전에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라는 '소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용장, 허장환 씨. tbsTV

 

주한미군 군사정보관이었던 김용장 씨도 이때 실제로 미국 시민권자들을 광주 밖으로 이동시켰다고 증언했다. 허장환 씨는 "그런 사례는 광주가 처음이었다"며 "적어도 보안사가 광주에서 큰일이 벌어질 것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전두환 신군부의 의도를 알고 있었고 이를 묵인했다는 의혹에 대한 추가 증언도 나왔다. 허장환 씨는 "광주에 국군 20사단이 투입된 이후 한 장성의 행방이 묘연했는데 미국에 해명 하기 위해 차출된 것이었다"고 말했다.

허 씨는 "한미연합사의 동의도 없이 20사단 병력이 움직였고 해명을 하기 위해서 미국 측에 차출이 돼서 올라갔다, 그런 이야기를 나중에 확인했다."고 했고 김용장 씨는 "당시 주한미국대사가 신군부에 유리하게 본국에 보고했다"며 "신군부는 사전에 긴밀하게 보고하고 사후에 승인을 받고 이런 내용들이 미 국방성과 국무성에 보낸 보고서에 나와 있다"고 밝혔다.

 

김용장 씨와 허장환 씨 두사람의 '5·18 공개증언' 이후 미국 정부가 5·18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을 위해 관련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쇄도하고 있다. 오는 22일 오전 11시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관련 미국 비밀자료를 공개를 촉구한다.

지난 3월 광주에 도착한 전두환 씨. 재판  앞두고 기자 질문에  "이거 왜 이래" 대갈일성. 연합뉴스

 

시간이 지날수록 수그러들기는 커녕 5·18광주항쟁의 중심에 서서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는 전두환 씨는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를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해 사자명예훼손죄로 지난해 5월 재판에 넘겨져 광주지법에서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