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신임 광복회장에 “친일 찬양 금지법” 내세운 김원웅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장 선출

이종찬 전 의원과의 결선투표에서 50대 30으로 승리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5/08 [15:00]

▲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광복회장 선거에서 김원웅 전 의원이 선출됐다.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광복회장 선거에서 김원웅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회장이 선출됐다. 후보로는 김원웅 회장 외에도 이종찬 전 의원, 그리고 김영관 생존지사가 나섰다.

 

1차 투표결과 김원웅 후보 35표, 이종찬 후보 29표, 김영관 후보 16표를 득표했다. 과반 득표후보가 없어 2차 김원웅·이종찬 후보 간 양자 투표를 실시한 결과, 50대 30으로 김 후보가 여유있게 선출됐다. 김영관 후보 표 대부분이 김원웅 후보 측으로 몰린 셈이다.

 

김원웅 신임 회장은 3선 국회의원(14, 16, 17대)을 지냈다. 그는 백범 김구의 중매로 연을 맺은 독립운동가 김근수 지사와 여성 광복군 전월선 여사 사이에서 1944년 중국 충칭에서 장남으로 출생했다. 지금은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장을 맡고 있다.

▲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은 3선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독립운동가 김근수 지사와 여성 광복군 전월선 여사 사이에서 태어났다.     © 서울의소리

그는 최근 <인터넷언론인연대> 와의 인터뷰에서 광복회장 출마 공약으로 소위 '친일찬양금지법‘을 만들어 '독립운동가 폄하, 친일 미화'를 처벌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는 독일·프랑스의 ’나치찬양 금지법‘과 유사하다. 최근 친박 유튜버들을 상대로 퍼지는 가짜뉴스들에 대해 엄중 대응하겠다는 셈이다.

 

그는 또 국립묘지에 친일 반민족 행위자의 안장을 금지하는 상훈법 개정에도 나서기로 했다. 그 밖에도 한국학중앙연구원, 국사편찬위원회 등과 협력해 국가 정통성 확보를 위해 공무원 공기업에 대한 민족교육을 실시할 연수원 설립 등도 공약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