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폼페이오 “중·장거리 ICBM 아냐…북한과 좋은 해결책 협상할 의사있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北발사체, 미사일 발사 동결 위반은 아냐”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5/06 [09:37]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그들과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에 다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의 시사프로그램인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데이터를 계속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 JTBC

 

그는 “현재 우리가 아는 바로는 얼마나 멀리 날아갔는지는 말하지 않겠지만 단거리로 여러 발 발사됐다”면서 “중거리 미사일이나 장거리 미사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라는 높은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방부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내렸는지 발표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동결)을 위반했는지에 대해서는 “한번 봐야겠다”면서 “모라토리엄은 미국을 확실히 위협하는 ICBM 시스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하지만 더 큰 맥락으로 표현하고 싶다”며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것이 먼 길이고 간단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하노이 회담 이후 나는 북한에 우리의 협상 손길을 뻗었고 완전하게 검증된 방식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평화적인 해결 노력을 계속하길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여전히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하는 협상 결과를 얻을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발사 및 향후 협상 전망과 관련, “이번에 한 행동이 방해가 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대화를 계속 하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분명히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얻을 수는 없었지만, 우리는 테이블로 돌아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우리는 1년 전보다 훨씬 나아졌고 계속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사에 대해 “어떤 상황에도 국제적 경계선을 넘은 적이 없었다”며 이는 발사체가 북한의 동해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또는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들은 비교적 단거리였다”며 “우리는 그것들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