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파리의 상징 노트르담 대성당 큰불 .. 인류 역사의 보물 전세계가 탄식

부활절 앞두고 첨탑 무너지자 비명.. 눈물·기도로 뒤덮인 노트르담 화재 현장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19/04/16 [14:37]

11년 전 숭례문 화재와 안타까운 '데자뷔'.. 네티즌들 동병상린 아픔 느끼며 위로 전해

 

불타는 노트르담 대성당 -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 지붕이 불길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실화로 추정되는 이번 불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커다란 손실이 났다. 경찰은 보수 공사를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역사적 장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 시간)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붕괴되는 큰 피해를 당하였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50분경 파리 구도심 센 강변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상계단 구조물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사고에 무게를 두고 있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다리에 진을 친 파리지앵과 관광객들은 이날 저녁 7시 50분께 대성당의 첨탑의 끝부분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눈앞에 보면서 일제히 '오, 신이시여'라는 비명을 터뜨렸다.

유서 깊은 파리의 명소이자 인류의 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타자 파리 시민들은 망연자실했다. 
현장 주변에 모여든 인파들은 발을 동동 구르면서 눈물과 탄식을 쏟아냈다. 화재 소식을 접한 각국 정상들도 깊은 위로를 전했고 세계 주요 언론들은 실시간으로 상황을 전했다.

 

대성당 위쪽이 붉은 화염으로 뒤덮였다. 무섭게 솟구치는 연기 사이로 급박한 사이렌 소리가 쉴새없이 울린다. 소방대원들이 건물 바로 앞까지 들어가 진화에 나섰지만 속수무책이다. 화마의 기세에 고딕 양식을 대표하는 첨탑과 지붕은 힘없이 무너져 내렸다. 날이 저문 뒤에도 불길은 좀처럼 잡히지 않았다.

 

현장에 투입된 경찰관은 "모든 게 다 무너졌다"며 허탈해했고, 관광객과 시민들은 탄식을 쏟아내며 눈물을 훔쳤다. 파리시민들은 "불이 난 지 3시간이 지난 지금, 비록 성당 건물 구조가 지탱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저 슬픔과 절망일 뿐입니다."라고 탄식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취소하고 노트르담 성당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마크롱은 현장 이동 전에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의 일부가 불탔다"고 참담한 심경을 나타내기도 했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에 사람들이 모였다. 하지만 이들이 할 수 있는 건 성가를 함께 부르고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것. 파리 시민들은 자신들의 역사이자 일부라고 자부해왔던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길 속에 묻히자 허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대성당의 첨탑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자 이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소리를 질렀다.

 

파리 시민들은 대성당이 불길 속에 사라져가는 모습을 속절없이 지켜보며 몇 시간째 자리를 뜨지 못하고 눈물을 삼켰다. 외신들은 실시간으로 상황을 전했다. 프랑스의 AFP통신뿐만 아니라 AP통신, 로이터통신도 화재 소식을 타전하는 데 주력했고 CNN, 폭스뉴스 등 방송사들은 특보 체제로 전환했다.

 

세계 주요 언론들은 단순히 가톨릭 차원을 넘어, 파리의 상징 이자 인류의 주요 문화유산이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우리에게는 빅토르 위고의 걸작 소설 '노트르담의 꼽추'로 더 유명하다.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숭례문 화재 때의 아픔 떠올리며 함께 슬퍼해.. 문 대통령도 SNS로 위로 전해

 

이번 노트르담의 화재와 같이 지난 2008년 2월 10일 우리나라 국보 1호 숭례문도 소실됐다. 방화범의 방화로 시작된 불은 초기 진화 실패로 누각이 무너지는 피해를 보았었다. 두 화재 모두 후손들이 제대로 지키지 못한 탓에 선조가 남긴 아름다운 유산을 지키지 못한 사례가 됐다. 동·서양과 시간을 넘어선 안타까운 '데자뷔'다. 

 

트위터에서는 갑작스러운 화재 소식에 모여든 수백 명의 시민들이 찬송가 ‘아베 마리아(Ave Maria)’를 부르는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사고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부활절(4월 21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 발생했다. 캐나다의 한 네티즌은 트위터에서 “나는 무신론자지만, 노트르담 대성당이 불타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찢어지고 비극처럼 느껴진다”면서 안타까움을 표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15일 대형 화재가 발생하자 시민들이 주변으로 달려와 불길이 치솟는 현장을 지켜보며 참담한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에 우리나라 네티즌들도 숭례문 화재 때의 아픔을 떠올리며 함께 슬퍼했다. 네티즌들은 “숭례문 화재 때 우리 가슴이 무너졌는데, 파리 시민들은 오죽할까.”, “너무 끔찍하고 숭례문 때가 떠오른다.”, “남 일 같지 않다”라면서 프랑스 국민들의 아픔에 공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을 방문했던 자신의 경험을 떠올리며 당시 사진을 공유하고, 프랑스가 잘 재건하길 바란다는 소망을 표현하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이날 화재와 관련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 역사의 중요한 보물 중 하나”라면서 “참담하지만,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라고 위로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함께 위로하며 복원해낼 것”이라면서 “마크롱 대통령께서도 용기를 잃지 않으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공중 살수'를 제안했다가 체면을 구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재 소식이 전해지자 자신의 트위터에 "대형 화재를 지켜보는 것이 매우 끔직하다"며 "불을 끄려면 아마 '공중살수'가 유용할 수 있으니 빨리 행동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에 프랑스 소방당국은 "공중에서 대성당 위로 물을 뿌리는 것은 건물 전체를 붕괴시킬 수 있다"고 반박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낮은 고도에서 물의 무게와 낙수의 강도는 실제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구조를 약화해 근처에 있는 건물의 2차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CNN 방송은 역대 대통령은 이런 비극에 대해 충격과 슬픔을 표시하며 도움의 손길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꼬집었고,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4천 마일 떨어진 곳에서 청하지도 않은 충고를 했다"고 비꼬았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