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미국 의회 “임시정부 수립 = 대한민국 건국 시초”, 토착왜구·뉴라이트 부글부글?

공화·민주 초당적으로 '한미동맹 결의안' 채택, 文대통령 방미 1호 성과!

가 -가 +

고승은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5:17]

▲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1919년 4월 11일)이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토대가 됐다는 내용이 담긴, 건국의 시초임을 인정한 한미동맹 결의안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발의됐다.     © YTN

[저널인미디어 고승은 기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1919년 4월 11일)이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토대가 됐다는 내용이 담긴, 건국의 시초임을 인정한 한미동맹 결의안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발의됐다.

 

미국 의회가 임시정부를 대한민국 건국의 시초로 공식 인정하는 결의안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가 거둔 커다란 성과라 봐도 과언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한미동맹의 굳건함도 증명된 셈이며, 이번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더욱 커져만 간다.

 

소위 식민사관(일제강점기 때 한국이 근대화했다)에 찌든 뉴라이트들은 1948년이 건국의 해라면서 독립운동의 역사를 끊임없이 지우고 친일파들을 미화시키려고 하는데, 그들이 그토록 추종하는 미국에서 어림없는 소리라고 일축한 것이다. 그러니 특히 자한당에서 부글부글할 소식이겠다.

 

이번 결의안 발의에는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 여야 의원 구분없이 참여했다. 하원에서는 톰 수오지(민주당, 뉴욕) 의원이 발의자로 나서 그레고리 믹스(민주당, 뉴욕), 조 윌슨(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 등과 함께 한미동맹 결의안(H.Res.301)을 제출했다.

 

상원에선 제임스 랭크포드(공화당, 오클라호마) 의원이 동일한 내용의 결의안(S.Res.152)을 발의했고,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 지휘부인 코리 가드너(공화당, 콜로라도) 위원장과 에드 마키(민주당, 매사추세츠) 간사 등이 공동 발의자로 서명했다.

 

결의안은 “미국과 한국의 관계는 1882년 한미수호통상조약 체결에 따라 외교관계가 수립된 조선 시대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면서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수립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0년 전 임시정부 수립을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공과 번영의 토대로 인식한다”고 설명했다.

▲ 이번 미국의회의 한미동맹 결의안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4월 11일 수립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00년 전 임시정부 수립을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공과 번영의 토대로 인식한다”고 설명했다.     © YTN

또, 이날 결의안 발의에 이어 연방의회 도서관에서 뉴욕한인회 주최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리셉션이 열렸다.

 

하원 결의안 발의자인 수오지(민주당, 뉴욕) 의원은 축사에서 한미관계를 “훌륭한 관계”라고 강조하고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역사상 특별한 시기”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계 앤디 김(민주당, 뉴저지) 하원의원도 한반도 문제와 관련, “우리는 역사적인 시기에 살고 있다”면서 “한국과의 동맹은 계속되고 나아갈 것”이라며 한미동맹은 굳건함을 강조했다.

 

조윤제 주미대사는 축사를 통해 “임시정부가 구현한 가치는 오늘날까지 대한민국의 근본적 요소들이었고 한국과 미국을 하나로 묶는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면서 “오늘날에도 한미동맹은 임시정부의 가치에 대한 공동의 헌신을 통해 번성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