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 北인원 복귀…남북채널 사흘 만에 회복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3/25 [19:25]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돌연 철수한 지 사흘 만인 25일 일부 복귀하였다. 한숨 돌린 정부는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답보 상태에 빠진 남북 교류·협력을 재개하기 위해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시작으로 단계적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25일 오전 8시10분 북측 연락사무소 인원 4~5명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출근해 근무하고 있다. 북측은 이날 복귀하면서 '오늘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 '공동연락사무소가 공동선언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 해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하는 등 완전 복귀에 무게를 뒀다.

 

지난 22일 북측이 아무런 예고도 없이 연락사무소를 떠날 때만 해도 남북 관계에는 먹구름이 잔뜩 드리웠다. 그러나 북측 인원들이 사흘 만에 연락사무소로 복귀하면서 정부는 그 동안 공을 들여 추진했던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 북측과 진전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연락사무소 운영이 정상화되고, 연락관 협의가 가동되면 지난 2007년 11월 이후 약 11년 만의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성사시키기 위해 북측과 협의할 방침이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위원회는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관련 물자·장비 반출에 대한 대북제재 적용 면제를 결정했다. 한미 양국도 워킹그룹(실무그룹) 회의에서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관한 모든 대북제재를 면제하기로 합의했다.

 

따라서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기점으로 고려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 발굴 재개 역시 대북 재제 면제 절차를 밟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남북 간 대화가 다시 탄력을 받게 되면 철도·도로 연결, 산림 협력 등에 대한 구체적인 이행 계획 수립까지 논의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최우선적으로 논의하고, 만월대 발굴 재개도 면제 절차가 이뤄지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