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고] 김원봉 장군 여동생 김학봉 여사 별세

박정희 '연좌제' 탄압으로 고난, 밀양시 희윤요양병원에 빈소 마련

가 -가 +

백은종
기사입력 2019/02/24 [09:29]

 

항일무장독립투쟁가 김원봉 장군의 유일한 혈육인 여동생 김학봉 여사가 2월 24일 오전 3시에 별세했다. 향년 90세. 유족으로는 차남 김태영 삼남 김봉영이 있다.

 

조선 의열단과 조선의용대를 이끌며 일제 강점기 최고의 현상금이 걸린 독립운동가였던 약산 김원봉은, 1947년 해방 이후에도 여전히 친일세력이 득세하던 남한에서 대표적인 악질 친일경찰 노덕술에 쫓기듯 1948년 남국연석회의 참석차 월북했다.

 

이 때문에 남쪽에 남겨진 약산의 가족에게 상상하지 못할 시련이 닥쳤다. 한국 전쟁이 일어난 후 보도연맹 사건으로 약산의 형제 4명, 사촌 5명이 총살당했다.

 

김 여사의 부친은 연금 상태에서 돌아가셨다. 남편은 우익들에 의한 고문의 후유증으로 병을 얻어 돌아가셨다. 김 여사도 약산의 월북으로 인해 종로경찰서로 연행되어 모진 심문을 받았다.

 

약산의 형제 중 생존자였던 김봉철씨는 보도연맹사건으로 처형된 형제와 사촌들의 시신을 수습하였다는 이유로 5.16 쿠데타 이후 군사혁명재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이 선고문에는 박정희가 직접 서명을 했다.

 

5.16 군사쿠데타가 일어나고 박정희에 의한 연좌제의 족쇄가 씌워지면서 가족은 뿔뿔이 흩어졌다. 김 여사의 아들들은 모두 고아원으로 보내졌다. 이런 가운데 1980년 제5공화국 헌법에 연좌제 금지를 명문화 하면서 차남 김태영은 군 제대 후 유학 비자를 받아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갔다.

 

그 후 의류업에 종사를 하는 가운데 공부를 하면서 경영학 박사를 획득했다. 현재는 미국에 거주하며 '의열단 약산 김원봉 장학회' 회장 및 '임시정부 건립위원회'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학봉 여사의 빈소는 경남 밀양시 부북면 춘화로 60 밀양 희윤요양병원에 차려졌다.

 

장지 등의 자세한 장례절차는 차남 김태영 박사가 귀국한 후 결정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