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NYT 김복동 할머니 부고에 ”성실히 사죄했다”..'허위 반론'

일본 정부, 美 뉴욕타임즈 김복동 할머니 부고기사에 이미 "사과했다"며 거짓 주장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9/02/09 [13:44]

日정부 "34명 지원금 받아..상처치유 조치했다" 일방 주장

 

日, NYT 김복동 할머니 부고에 "성실히 사죄했다"..'허위 반론' 논란

 

뉴욕타임즈에 실린 일본의 위안부 관련 거짓 반론. YTN 캡쳐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한 뉴욕타임스의 기사에 대해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에게 성실하게 사죄했다는 거짓 주장을 담은 반론을 뉴욕타임스에 보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뉴욕타임스에 실린 서울발 김복동 할머니 부고 기사에 대해 외무성 보도관 명의의 반론문을 보냈고, 뉴욕타임스는 이를 지난 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일본 정부는 반론에서 "일본 정부가 다수의 기회에서 전 위안부에 대한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달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를 포함한 보상문제는 1965년 한일 기본조약에서 해결이 끝났다며 "일본 정부는 이미 전 위안부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해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일본 정부는 또 "뉴욕타임스가 화해·치유재단의 지원을 전 위안부가 한결같이 거절한 것처럼 썼지만 생존한 전 위안부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대처에 대해 환영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김 할머니의 지칠 줄 모르는 캠페인이 자신과 같은 수천 명의 여성들이 인내해야 했던 고통에 대해 국제적인 관심을 끌도록 하는 데 일조했다"면서 "그녀는 가장 거침없고 불굴의 활동가 가운데 한명이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또 김 할머니가 입원 당시 기자들에게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제대로 속죄하는 걸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며 "우리가 싸우는 것은 돈 때문이 아니며, 우리가 원하는 것은 명예 회복을 위한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법적 배상"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는 AP통신에 근무 중이던 2005년 노근리사건 보도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최상훈 기자가 작성한 것이다.

 

일본, NYT 김복동 할머니 부고에 '허위반론'

 

일본 극우 매체의 선봉인 산케이는 한국과 일본 사이 '역사 전쟁'의 무대가 미국 언론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외무성이 이번처럼 미국 언론의 보도에 대한 반론을 적극적으로 제기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작년 12월2일 인터넷판에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수정을 요구하는 사람들을 '수정주의자'라고 표현한 기사를 게재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는 같은달 15일 뉴욕 총영사 명의의 반론를 기고했었다.

 

일본 정부는 당시 기고문에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겸허하게 역사와 마주봐야 한다고 반복해서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