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트럼프, 北 경제강국 될 것.. ”2차 북미정상회담 하노이 개최 ”

27~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 베트남 하노이 확정..트럼프 "북한은 경제적으로 또다른 '로켓'될 것" 기대감

가 -가 +

정현숙
기사입력 2019/02/09 [10:41]

'하노이' 양보한 트럼프 "北 경제대국 될 것" 기대감

 

 연합뉴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달 27~2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리는 것으로 최종 결정됐다. 당초 미국은 다낭을 주장하고 북한이 하노이를 선호해왔는데, 미국측이 북한에 개최지를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위대한 경제대국이 될 것"이라며 다가올 회담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출했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측 대표가 생산적인 만남을 마치고 북한을 막 떠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평화의 진전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이달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트위터에서 "북한은 김정은의 지도력 아래 경제강국(great Economic Powerhouse)이 될 것"이라며 "그는 몇몇을 놀라게 할 수도 있지만, 나를 놀라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을 알게 됐고, 그가 얼마나 능력이 있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은 '경제'라는 다른 종류의 로켓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국정연설을 하면서 "2월27일과 28일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으나 구체적인 개최 도시를 공개하지 않아 하노이와 다낭 중 어느 곳에서 회담이 열릴지 관심이 쏠렸다.

 

그동안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북한은 수도 하노이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6일 평양을 방문해 2박 3일간 실무협상을 마치고 이날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방북단에 의전 담당자들이 포함돼 있어 회담 개최 도시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북한이 하노이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베트남 대통령 및 총리와 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까지 만나는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시기와 장소가 모두 확정된 2차 북미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 조치와 미국이 이에 상응해 대북 제재를 어떻게 완화할지 여부가 초점이 될 전망이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6일부터 북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을 가졌다. 이날 오전 비건 특별대표는 우리 정부를 방문해 2박3일간의 방북 협상 결과도 공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