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경남 시민단체들 "'전범기' 달고 한반도 오지마라"

정부 “해군 국제관함식에 전범기 달지말라" 요청에...일본 ”당연히 달 것”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10/03 [09:39]

 

 

오는 11일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해상사열 때 우리 해군은 일본 해군에게 욱일기(전범기)를 달고 입항하지 말라고  요청 했으나, 일본은 아직 답신이 없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 해군이 '전범기'를 달고 오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일제강제동원노동자상경남건립추진위원회가 "전범기 한반도 입성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영만 경남건립추진위 상임공동위원장과 정진용 한국노총 경남본부 의장, 김상찬 창원시의원, 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 위원장, 민주노총 경남본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일제강제동원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가 10월 2일 오전 창원 소재 강제동원노동자상 앞에서 "일본 제국주의 상징 일제 전범기의 한반도 입성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마이뉴스 

 

석영철 위원장은 "전범기의 한반도 입성 문제로 국민 분노를 사고 있다. 현재 남북 평화 분위기 속에 일본이 전범기를 달고 한반도에 오는 것에 대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상찬 의원은 "일본이 다른 나라를 침범할 때마다 달았던 깃발이 욱일기다. 우리는 절대 그것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경남건립추진위는 회견문을 통해 "일본 정부와 해군은 제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달고 참가할 계획을 밝혔다"며 "개최국인 우리나라 정부와 국민들은 강하게 반대하며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와 해군은 오히려 우리를 예의에 어긋난다고 억지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은 반성해야 한다. 일본은 전범 국가로서 자기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 일급 전쟁범죄자들은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추앙받고 있다"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 전쟁의 역사를 누락하고,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전쟁 피해국, 피해 당사자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았다. 평화헌법 개정 강행으로 군사적 개입과 행동의 범위를 확대하려 하고 있다. 불과 채 1세기도 지나지 않은 지금, 그들은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제 전범기는 용인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 이들은 "욱일기는 1870년 일본군의 군기로 제정된 이래 세계대전을 거치며 일본 군국주의,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우리 민족과 더불어 일본에게 침략과 식민지배를 겪었던 국가와 민중들에게는 역사적 고통과 분노의 상징이다"고 했다.

 

일제강제동원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가 10월 2일 오전 창원 소재 강제동원노동자상 앞에서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기의 한반도 입성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면서 참가자들이 전범기는 찢었다.ⓒ 오마이뉴스


경남건립추진위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며 "어느 누구도 지난 역사를 되돌릴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러나 역사를 기억하고 교훈을 찾는다면 역사적 오류는 되풀이되지 않을 것이다. 민중이 무리죽음당하는 쓰라린 고통을, 나라 잃은 치욕을 막을 수 있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 정부는 공식적으로 일본 정부에 경고해야 할 것이다. 만약 일본 정부가 호응하지 않는다면 참가를 불허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일제강제동원노동자상경남건립추진위원회는 "전쟁의 상징이 평화의 도구일 수 없다. 무력으로 평화를 구하려 해서도 안된다. 다른 나라에 기대어 자주와 자위를 취하려 해서도 안될 일이다. 평화가 길이며, 평화가 답이다"라고 강조했다.

 

정부 “해군 국제관함식에 전범기 달지말라" 요청에...일본 ”당연히 달 것”

 

민중의소리에 따르면 3일 정부의 한 소식통은 “제주 국제관함식에 함정을 보내는 14개국 중 상당수 참가국은 해상사열 때 자국기와 태극기를 달라는 요청에 따르겠다고 답변했지만, 일본은 답신하지 않고 있다”고 확인했다. 

 

앞서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해상자위대 군함이 제주 국제관함식 기간 내내 전범기를 게양하지 않는 방안을 타진했으나 일본 측은 수용 불가 방침을 분명히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방위상 오노데라 이쓰노리은 지난달 28일 기자들에게 “자위함기(전범기) 게양은 국내 법령상 의무”라며 “유엔해양법 조약에서도 군대 소속 선박의 국적을 표시하는 외부 표식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 국제관함식에 갈 경우도) 당연히 달 것”이라고 못박은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일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