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정의당, 정당 최초 '성폭력 대응 매뉴얼' 만든다

지난 8일 공개한 당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치 일환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2/18 [20:15]

안태근 성추행 사건 고발로 우리 사회에도 성폭력 고발 '미투' 운동이 퍼지는 가운데, 정의당이 정당 최초로 당내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지도부와 당직자 등이 신속하고 올바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공식 대응 매뉴얼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늦어도 오는 6월 지방선거 이전까지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 매뉴얼을 완성하고, 전국 지역위원회 등에 배포할 방침이다. 정의당이 성폭력 대응 매뉴얼을 만들겠다고 나선 결정적인 계기는 지난해 9월경 불거진 당내 성폭력 사건이었다.

피해자 A씨는 정의당 전국위원 B씨에게 온라인 성희롱과 데이트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고, 이후 다른 전국위원 C씨로부터 다시 2차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의당은 가해자로 지목된 두 사람에게 중징계를 내린 데 이어 '당도 책임 있는 조치를 해달라'는 피해자의 요구를 받아들여 2차 피해 등의 재발 방지를 위한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다.

 


이정미 대표는 최근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 사건을 공개하면서 "정의당 안에서 많은 성폭력 사건이 일어났다. 자기반성과 성찰을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정의당, 당내 성폭력 '자진 공개'..."반성문을 제출합니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정도가 달라 추가 피해가 생긴다"며 "그런 일 없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절차를 명확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 매뉴얼이 성폭력으로 받아들여질만한 문제적 행동에 무감각한 여의도 정치권의 문화를 개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의당은 성폭력 대응 매뉴얼과 별도로 7대 '성 평등 활동수칙'도 마련할 예정이다. 수칙 초안에는 ▲차별적 언어 사용 금지 ▲불필요한 성적 농담과 신체 접촉 금지 ▲상대방이 불쾌해 하면 즉시 사과 ▲공식 호칭을 사용하고 상호 동의 없는 반말은 금지 ▲결혼과 연애는 필수가 아님을 명심할 것 ▲타인의 사생활에 대한 언급 주의 ▲성 평등 저해 행위 발견 시 중단 요구 등이 포함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정의당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