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주석 국방차관 '과거 5·18 왜곡 대책위 참여 사과문 발표'

"제가 한 모든 것은 제 책임으로 통감하고 반성한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2/10 [02:05]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9일 1988년 당시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 국회 청문회에 대비해 설치된 '국방부 국회대책특위'에 참여한 것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서 차관은, 1988년 5·18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 국회 청문회에 대비해 국방부가 관련 기록을 왜곡·조작하기 위해 꾸린 '511연구위원회'에서 활동했음이 보도를 통해 드러난바 있다.

서 차관은 이날 사과 발표문을 통해 "저는 1988년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연구원으로 국방부의 국회대책특위에 참여한 점을 무척 부끄럽게 생각하고, 광주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차관은 "당시 입사 2년이 지난 초임 연구원으로 부여된 업무를 수행했습니다만, 제가 한 모든 것은 제 책임으로 통감하고 반성한다"며 "국방부 차관으로서 저는 국방부 특조위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왔고 어떠한 방해 행위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그러면서 "KIDA에 특조위 조사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을 부탁했고, 특조위에서 제게 설명을 요청했을 때에도 회피하지 않고 만나 소상히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서 차관은 "그 해(1988년) 봄 국방부에서 지시한 광주 관련 현안보고를 마무리하는 작업에 부서장 지시로 뒤늦게 참여한 적이 있다"며 "그 보고는 특조위 보고서(168쪽)에 나온 과제 '80년대 정치현안문제 연구 분석'인 듯한데, 이는 연구실적 산정 차원에서 과거 보고서를 재정리해 낸 것 같다. 그 뒤에는 매번 부서장 지시를 받아 선배 연구원과 함께 국방부 문안 수정과 예상 질의응답 자료를 검토하는 일을 여러 차례 했다"고 설명했다.

서 차관은 이어 "사실 저는 이 일의 수행과 관련해서 부서장과 갈등이 있었고, 6월에는 결국 부서장 지시를 거부했다"며 "KIDA에서는 무척 예외적인 일로서 연구원을 그만 두라는 얘기까지 들었지만, 그 뒤로는 그 일이 제게 거의 주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또 "사실 당시에 국회에서 광주 청문회가 열린다고 돼 있었고 제가 하던 일은 그에 대한 대비였다고 알고 있었다"며 "그러나 1988년 5월에 국방부에 국회대책특위를 조직했다는 것, '511연구위원회'라는 명칭이 있다는 것을 작년에 처음 알았다. 제가 국회대책특위의 실무위원회에 선배 연구원과 함께 전담실무위원으로 편성됐다는 점도 당시에는 몰랐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그러면서 "제 일은 비교적 단순한 것이었다. 주로 국방부에서 관련 보고서나 발표문 초안, 또는 질의응답 초안이 오면 문장을 다듬고 목차를 바꾸거나 일부 내용을 보완했다"며 "제가 수정하면 부서장이 읽고 그대로 받거나 재수정을 지시했고, 국방부로 보내졌다가 다시 보완하라는 지시가 오기도 했다. KIDA 보고서가 국방부 보고서와 내용이 거의 같다는 최근 지적은 초안이 여러 차례 오가면서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