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광주의 포옹

행복 바이러스에 감염된 시민들

가 -가 +

강기석
기사입력 2017/05/21 [04:55]

 

2017년 5월 18일의 광주는 마치 도시 전체가 부풀어 오른 것 같다.

행복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처럼 시민들의 얼굴이 활짝 피었다.
 
"내가 이런 날이 또 올 줄 정말 몰랐네."(광주 거주 한 80년 해직기자)

"기념식 하면 짜증나고 화가 치밀었지라우. 

오늘은 완전 힐링이야, 힐링!"(5.18재단 관계자)

 

 

"이게 나라냐? 천국이지."(우리 일행과 카톡한 광주 문학도)

"여러분! 오늘 어떠셨어요? 많이들 우시더라고요. 전에는 원통해서 우셨는데 

오늘은 기쁨과 환희로 우시더라고요."(광주인권상 시상식에서 윤장현 시장)
 
나 개인으로는 아쉬움이 하나 있다.

 

 

광주에 오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마음껏, 목청껏 부를 줄 알았는데 아직 한 번도 못 불렀다.

 

역시 '임을 위한 행진곡'은 금지됐을 때, 

주먹을 휘두르며 불러야 제 맛이 나는 저항의 노래 아닌가 싶다.
 

 

자유언론실천재단  강기석 생각하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