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근혜는 최태민의 '첩'이었다...삭제된 조선일보 기사

노태우정부 민정수석실 보고서 "최태민과 내연 관계로 동거하고 있다" 삭제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2/27 [07:34]

박근혜는 최태민의 '첩'이었다, 둘은 '내연'관계였다,

 

지난 11월 4일 조선일보 종이 신문에 보도된 "최태민과 내연 관계로 동거하고 있었다"는 부분이 같은날 인터넷판에는 삭제되어  "최태민, 박근혜에 '女王 될 것' 부정타니 친인척 접촉 피해라" 라는 기사가 나갔다.

 

노태우정부 민정수석실 보고서 자료를 옮긴 것이다.

 

 사진 출처 / 서울포스트 

 

얼마전 김종필 전 총리가 박근혜와 최태민 관계에 대해 "둘이 방에 들어가면 며칠 동안 밖에 나오지 않는다, (사생아 논란에 대해서는) 그가 너무 늙어 애를 못만든다"라고 부연했다.

 

김 전 총리가 '늙어 애를 못만든다'는 말엔 다소 어폐가 있다. 여섯번째 첩을 뒀을 정도면 70대에도 남자 구실은 충분하다. 2007년 한나라당 경선에서 사생아 문제가 불거졌을 때, 박근혜는 '아이가 있으면 데려와라!'고 넘겼다. 

 

최태민의 60대 후반인 1980년부터 사망한 1994년까지 14년(길게는 20년)간 공식적으로 두사람의 사생활은 베일 속에 있으나 엊그제는 정두언 전 의원이 박근혜의 '19금 - 동영상' 존재를 흘림으로써 궁금을 더하게 만든다.  

 

참조기사 - 김재규 작성 ‘최태민 중정보고서’...고령에도 추잡한 여자관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태민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