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국방부가 세금으로 언론 '매수' 중앙일보, 1억원받고 기사 써줘

6,20부터 7차레 국방부 홍보기사를 보도하고, 그 대가로 1억원 약정 체결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11/13 [12:32]

중앙일보가 1억원을 받고 국방부 홍보기사를 보도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긴 계약서가 공개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국방부가 세금으로 언론을 ‘매수’했으며, 언론은 정부의 광고를 기사로 둔갑시켜 보도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중앙일보는 국방부 홍보대행사인 (주)인포마스터와 지난 6월 20일 2015년 국방부 주요 정책 종합기획홍보에 관련한 약정을 체결했다. 중앙일보가 6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7차례에 걸쳐 국방부 홍보기사를 보도하고, 그 대가로 1억원을 받는다는 내용이다. 

 

▲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개한 국방부 홍보대행사와 중앙일보가 체결한 약정서 @미디어오늘

 

약정서를 보면 중앙일보는 정잭홍보 기사가 반영된 날짜를 기준으로 1회차 3000만원, 2회차 3000만원, 3회차 4000만원을 지급받는 것으로 되어있다. 약정서에 따르면 청구일은 각각 6월 30일, 9월 30일, 12월 15일이다. 약정서 내용대로라면 중앙일보는 이미 국방부 홍보 기사로 6000만원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는 약정을 체결한 이후 국방부 홍보 기사를 수차례 내보냈다. ‘번호로 남은 9826명, 이름 찾아주는 그들’(6월 24일 8면), ‘메르스 환자 이송 군, 전시계획 따랐다’(8월 3일 10면) ‘지지율 15% 오른 박 대통령, 군복 대신 카키색 재킷’(월 29일 3면), ‘저비용 고효율 문경 군인체육대회, 국제대회 본보기 됐다’(11월 5일 C01면) 등이다.

 

이어 진 의원은 “중앙일보는 지난달 23일 KF-X 사업과 관련해 정부 입장을 두둔하는 기사를 내보냈는데 당시 중앙일보를 비롯해 다수 언론들이 KF-X사업 기술이전 실패에 따른 질책성 기사를 보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기사는 매우 이례적”이었다며 “이 기사 역시 중앙일보와 국방부의 특수한 계약관계를 통해 나온 것은 아닌지 매우 의문”이라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와 관련 국방부에 △작계 5015 군사기밀 누설사건에 대한 조사 및 조치결과를 신속히 발표할 것 △국방부가 인포마스터라는 업체를 끼고 광고성 기획기사를 제작 보도하게 한 것은 언론을 매수한 것이라는 지적을 면키 어려운 만큼 그 경위에 대해 해명하고 즉각 계약을 파기할 것 △언론 매수성 홍보사업을 기획하고 승인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확인해 징계 등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