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학생 6만명, '대부업체 30% 고리채에 걸려 허우적'

절반이 연30%대 금리로 대부업체 등에서 빌려...연체금만 2283억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03/17 [22:57]

대학생들은 수천만원의 빚을 떠안고 사회에 나오는 경우가 많다. 실제 1500명을 대상으로 한 취업사이트 조사로는, 평균 1500여만원의 빚을 진 채 사회에 나와 허우적 댄다는 조사다.

 

현재 국내의 대학생이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에서 연 30% 넘는 고금리 대출을 사용하고 있는 대학생만 해도 6만명이 넘고, 대학생 대출 연체율은 11%에 육박한다.

 

한국장학재단의 학자금 대출, 저축은행·대부업체의 대학생 대출을 통해 갚지 못한 연체금만 2283억원에 이른다.

▲     © 조선비즈

 

신용회복위원회에 따르면, 이들 20대의 금융 채무 현황을 보면, 연 30%대 금리로 대부업체·저축은행 같은 제2 금융권 회사에서 돈을 빌린 비중은 49.4%로 30대(41.7%), 40대(39.2%), 50대(40.3%) 등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반면에 20대 채무조정 신청자가 금리가 상대적으로 낮은 은행 채무를 진 비중은 12.8%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낮았다. 신복위 관계자는 "고금리 대출에 시달려 일부 채무를 탕감받으려는 20대들이 매년 늘고 있다"고 말했다.


20대들은 소득이 없거나, 취직이 잘 되지 않는 문제 때문에 높은 신용등급을 요구하는 은행 돈을 빌려 쓰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이재연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근본적으로 고금리의 무서움을 잘 모르는 등 금융에 대한 지식과 소양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한국자산관리공사 관계자는 "하루에 이자 '2만~3만원만 갚으면 된다'는 금융기관의 설득에 쉽게 돈을 빌렸다가, 나중에 갚아야 하는 원금의 액수를 감당하지 못하는 것이 20대 대학생 신불자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대학생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