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야 세월호 기관보고 26일 합의에 유족들 강력 반발

이번 합의가 유족들의 마음을 갈갈이 찢어놓았다

가 -가 +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6/22 [22:29]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23일 열리지만 기관보고 일정을 둘러싼 여야간 대립으로 난항이 예상된다.

그간 새누리당은 기관보고를 이달 23일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다음 달 4일 시작할 것을 주장해왔다. 그러나 여야 간사가 지난 20일 합의한 26일은 6월 중 기관보고를 해야한다는 새누리당의 입장에 가까운 결정이었다.

새누리당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가 합의했던대로 기관보고 일정을 의결하겠다는 입장이다. 여야 간사가 지난 20일 회동에서 26∼27일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의 기관보고를 받기로 합의한데 따른 것이다.
▲     © 국민TV

그러나 실종자 가족들은 “자기 자식이 바다 속을 아직도 떠돌고 있다면, 정밀 수색기간인 6월 동안 진도에서 현장 수색을 지휘하는 해수부 장관과 해경청장을 여의도에 소환해 조사할 수 있겠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가족들은 또 여야의 이번 합의가 자신들의 마음을 갈갈이 찢어놓았다며, 기관보고를 7월에 실시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은 가족측이 원하는 시기에 기관보고를 받자며 새누리당에 일정 연기를 요청했다. 그러나 새누리당 조원진 간사는 "여야 간사가 합의한 걸 이렇게 뒤집으면 앞으로 활동을 어떻게 할 수 있나"며 원안 추진의 입장을 밝혔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간사는 "30일 이후 기관보고를 하라는 게 가족들 뜻인 만큼 입장을 존중하지 않을 수 없다"며 기관보고 일정 안건은 상정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밖에 현장조사 대상 기관도 합의되지 않아 현재 여야가 '따로따로' 조사 일정을 세우고 있어 국조특위 활동의 어려움을 예고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세월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서울의소리. All rights reserved.